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이영·이혜훈·하태경 몰린 '중·성동을' 재배치 고려…당사자들은 '거부'



국회/정당

    與, 이영·이혜훈·하태경 몰린 '중·성동을' 재배치 고려…당사자들은 '거부'

    정영환 "주요 인력 몰린 곳 재배치 필요"
    하태경·이혜훈·이영 몰린 서울 중·성동을 염두
    당사자들은 "옮길 생각 없다" 밝혀

    국민의힘 공관위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4·10 총선 후보 공천을 위한 면접을 실시하는 가운데 (왼쪽부터) 중구 성동구을 예비후보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하태경 의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공관위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4·10 총선 후보 공천을 위한 면접을 실시하는 가운데 (왼쪽부터) 중구 성동구을 예비후보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하태경 의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동일한 지역에 중요한 인력들이 몰린 경우에는 재배치를 해야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하태경 의원과 이혜훈 전 의원, 이영 전 장관 등이 몰린 서울 중·성동을 지역을 염두에 두고 있는 말이었지만, 정작 당사자들은 모두 지역을 옮길 생각이 전혀 없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날 정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동일한 지역에 중요한 우리 인력들이, 지원자들이 몰린 경우에는 좀 재배치를 해가지고 경쟁(해서) 승리해야 될 것 같다"며 "특히 서울 지역에 그런 부분이 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지역에서 추가로 어느 정도 조정이 필요한가'란 질문에는 "면접을 해봐야 알 것 같다. 오늘 면접 끝나고 회의하면서 공관위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아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고, '재조정할 것으로 유력 검토하는 곳이 서울 중·성동을인가'란 질의엔 "거기도 고려대상"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서울 중·성동을 지역은 지상욱 전 의원이 당협위원장을 맡아 기반을 다져왔던 곳으로, 지 전 의원이 불출마하겠다고 밝혀 '무주 공산'이 되면서 지원자들이 몰리게 됐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 윤창원 기자
    부산 해운대갑에서 내리 3선을 한 하태경 의원, 서울 서초갑에서 3선을 지내고 21대 총선에서 동대문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이혜훈 전 의원, 21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된 위 윤석열 정부 초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이영 전 의원 등 당의 주요 인적 자원으로 평가받는 이들이 동시에 출사표를 던졌다.

    하지만 이들은 출마 지역을 옮길 의사가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중앙당사에서 면접 심사를 본 뒤 기자들과 만나 "지역구 조정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남은 정치 인생을 중·성동을에 바치겠다'고 했다"며 "절대 다른 곳에 갈 수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대로 경선할 경우) 오히려 시너지 효과도 있고, 우리 당의 붐업을 위해서라면 괜찮은 환경일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혜훈 전 의원 또한 "(해당 지역에) 제일 먼저 신청한 것은 저"라며 "저도 지역구 조정 의사는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본 경선 전 경쟁력 조사에서 다른 후보들보다 지지율이 낮게 나올 경우 당에서 재배치 요청한다면 수용할 것인가'란 질의에도 "그럴 일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영 전 의원은 '다른 지역에서 출마할 의향이 있나'란 질문에 "면접 결과를 충실히 기다리면서 (중·성동을 지역에) 유세를 가야하는 게 제가 오늘 할 일 같다"며 "유권자분들을 만나고 있는데 이 순간 이후로도 그 본분에 충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출마를 결심하면서 가장 기본적인 논조 중 하나는 당의 승리에 이바지할 수 있는 선택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당의 재배치 요청) 그런 부분은 앞으로도 협조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공관위는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서울·제주·광주 지역 공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면접 심사를 진행 중이다. 오는 14일쯤에는 서울·제주·광주 내 단수 공천 지역을 발표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