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문화공정' 논란에도…中 쇼핑앱 테무, 누적 설치 900만 육박

IT/과학

    '문화공정' 논란에도…中 쇼핑앱 테무, 누적 설치 900만 육박

    중국 쇼핑앱 '테무' 누적 설치 약 895만
    작년 10월 이후 4개월째 설치 건수 1위
    韓 역사·문화 왜곡 우려도 덩달아 커져

    서경덕 교수 SNS 캡처서경덕 교수 SNS 캡처
    지난해 8월 한국 시장에 진출한 중국 직구 쇼핑앱 '테무'(Temu)가 '문화공정' 논란에도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12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테무 애플리케이션의 신규 설치 건수는 222만1981건으로 전체 앱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2위 쿠팡플레이(96만8367건)와 3위 신한 슈퍼SOL(95만7563건)의 2.3배에 달했고, 4위 인스타그램(82만371건)의 2.7배였다.

    테무는 지난해 10월 이후 4개월째 설치 건수 1위를 유지했다. 국내에 처음 출시된 지난해 8월에는 41만6015건에 그쳤지만, 9월에는 128만5472건으로 급증했고 12월에는 200만건을 넘어섰다. 출시 후 6개월 동안 누적 설치 건수는 895만8586건이다.

    같은 기간 중국 알리익스프레스의 설치 건수 437만1211건을 합하면 양대 중국 쇼핑앱의 설치 건수는 1333만건에 이른다.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의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각각 560만9405명과 459만1049명으로 쇼핑 부문 4위와 6위에 오르는 등 실제 사용자 수도 높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지난해 11월 쇼핑 부문 5위였지만 12월 G마켓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테무는 지난해 11월 14위에서 12월 7위, 지난달 6위로 매달 상승했다.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국내에서 인기를 끄는 데에는 국내 쇼핑앱 상품에 비해 현저히 값이 싼 다양한 제품군을 박리다매 형식으로 파는 데다 중국에서 단기간에 무료 배송이 이뤄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각에서는 중국 쇼핑앱의 인기로 국내 온라인 쇼핑업계가 위축되고 입주 소상공인들이 연쇄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더구나 이들 중국 쇼핑앱이 한국 역사와 문화를 왜곡하는 제품을 판매하고 있어 문화 침탈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중국 기업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장사를 한다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야만 하는데 전혀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 소비자들도 정신을 바짝 차려야만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