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서울이 빨대라고?…경기도가 흡인"



서울

    오세훈 "서울이 빨대라고?…경기도가 흡인"

    신년 기자간담회…"서울편입 문제는 생활불편 덜자는 취지"
    정치거품 빼고 총선 이후 본격 논의 바람직
    버스대란 해법은 강구하되 수도권 출근불편 줄인다는 원칙은 고수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 신년 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황진환 기자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 신년 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른바 '메가 서울' 논의가 서울 비대화 우려로 연결되는 것과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방에서 유입되는 인구는 경기도로 흡인되는 비율이 훨씬 높다"며 "서울 비대론은 맞지 않는 팩트"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적인 거품을 빼고 보자"면서, 김포시나 구리시 등 인근 지자체의 편입 문제는 "생활권과 유리된 행정구역을 합리적으로 포용하기 위한 논의일 뿐"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총선 이후 본격적으로 논의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서울편입 문제는 생활불편 덜자는 취지…정치거품 빼야


    오 시장은 1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메가 서울 논의 진행상황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메가시티 논의는 총선 전에 너무 급하게 이뤄지면 선거용으로 낙인이 찍힐 것"이라며 "생활 불편을 덜기 위한 논의가 선거용으로 폄하되는 것은 안타깝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물밑에서는 김포시나 구리시와 실무적인 논의가 한두차례 이어졌다"며 "선거 이후 본격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준비하는 단계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또 "분명히 해둬야 할 부분이 있다"면서 "서울집중 문제와 연계가 되면서 지방에서는 달갑지 않은 이슈로 자리매김 된 측면이 있는데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유입 인구 비율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흡인하는 비율이 훨씬 높다"고 강조했다.

    "서울은 940만에 못미치는 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고, 경기도는 1400만"이라며 "서울 비대론 내지는 서울이 인구를 흡인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 팩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논의가 촉발된 배경이 분도론인데 이게 왜 나왔겠느냐. (경기도가) 비대해졌기 때문에 단일 광역행정체계로는 관리하기가 버거워졌기 때문"이라며 "서울편입 문제는 경기도와 서울의 행정구역의 조정 문제일 뿐 지방에서 서울로 인구가 올라오는 수도권 비대론과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메가 서울 논의에 대한 답변에서 "정치적인 거품을 빼고 봐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생활권과 행정구역이 불일치 하는 부분을 조정하기 위한 논의일 뿐이며, 주민 불편을 덜기 위한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버스대란 해법 강구 중…"수도권 출근불편 줄인다는 원칙은 고수"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 신년 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 신년 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열흘 뒤인 오는 27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무제한 월 정액권인 '기후동행카드'에도 많은 관심이 쏠렸는데, 오 시장은 "올해는 서울시의 교통부분에 많은 변화가 있는 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기후동행카드는 대중교통 활용도가 높은 서민분들을 위한 교통복지 차원의 할인 시스템이자 승용차 이용자를 대중교통 수요로 유입시키기 위한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같이 이뤄지면서 요금은 올리는 한편으로 할인을 해준다는 비판이 있지만 서로 별개의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기후동행카드 수도권 확장에 대해서도 "당초 준공영제가 전제로 되지 않은 (경기도의) 전면적인 동참은 구조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서울 출퇴근 경기도민과 인천시민들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드리려고 계속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올해 중으로 한강을 운행하게 될 리버버스와 관련해서는 "대중교통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버스노선 조정 등 여러 방안을 마련하고 있고 가장 중요한 것은 (공공 자전거) 따릉이 시스템과의 연계"라고 밝혀, 리버버스 선착장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따릉이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이 병행 추진될 것을 예고했다.

    이른바 '명동 버스 대란'과 관련해서는 "포화상태에 이른 광역버스를 조금 과감하게 받아들인 결과"라고 해석했다. 자신이 시정을 맡기 전 광역버스 수용률이 50~60%였는데, 이것을 70~80%까지 올린 결과라는 것.

    오 시장은 "어떻게 보면 위험한 선택을 한 것이긴 하지만, 서울시로 출퇴근 하시는 분들이 더 이상 불편을 겪어서는 안 되고 최대한 교통 편익을 제공한다는 방침이었고 제가 이를 독려해왔다"며 "모든 해결 방안을 강구해야겠지만 이런 원칙은 계속 견지해나갈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