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짜 석유 팔고 폐업한 '먹튀' 주유소들 대거 적발



경제정책

    가짜 석유 팔고 폐업한 '먹튀' 주유소들 대거 적발

    바지사장 내세워 먹튀 주유소 세우고 수십억 탈루까지
    국세청 "사업자 등록단계부터 검증 강화"

    기사와 관계 없는 주유소 모습. 황진환 기자기사와 관계 없는 주유소 모습. 황진환 기자
    #교도소에서 서로 알게 된 A와 B는 출소 후에 바지 사장을 앞세워 석유 판매대리점과 19개의 먹튀 주유소를 세웠다. 이들은 2021년 6월부터 약 1년간 자동차용 경유와 무자료 선박유, 값싼 등유를 섞어 44억원 상당의 가짜 석유를 제조한 뒤 이를 차량용 경유로 속여 팔았다. 이들은 적발에 대비해 일당에게 도피자금 1억원을 챙겨주고 대신 처벌 받을 사람을 포섭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무 조사 착수 당시 먹튀주유소 19개는 모두 폐업한 상태였지만, 국세청은 A씨를 끝까지 추적한 끝에 세금을 부과했다. 

    가짜 석유를 팔아치운 뒤 단기간에 폐업하는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한 '먹튀 주유소'들을 국세청이 대거 적발했다.

    국세청은 지난 9월부터 먹튀 주유소 등 35개 유류 업체를 조사해 304억원 상당 무자료 유류, 44억원 상당의 가짜 석유를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아울러 먹튀 주유소 4곳에서 유류 127㎘를 현장에서 압류했다. 탱크로리 6대 분량으로 시가 2억원 상당이다.

    단기간에 무자료 유류나 가짜 석유를 판매한 뒤 폐업해 세금을 탈루하는 이른바 '먹튀 주유소'이 집중 조사 대상이었다.

    국세청은 최근 5년간 400건의 먹튀 주유소 사례를 적발해 786억원의 세금을 부과했지만 무단 폐업한 곳이 많아 징수 실적은 3억원에 불과했다. 일부 먹튀 주유소는 차량용 경유에 값싼 등유를 섞은 가짜 석유를 판매해 차량 손상을 초래하기도 했다.

    한 업자의 경우 같은 장소에서 타인 명의로 먹튀 주유소를 반복해서 운영하면서 68억원의 매출을 누락하고 54억원 상당의 석유 등을 매입하면서 세무 처리를 하지 않았다. 사업자 명의는 노숙자나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약 월 120만원을 주고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은 관련자들을 조세범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먹튀 혐의가 짙은 신규 주유소 10곳에 대해 명의 위장, 무자료 거래 등을 확인한 뒤 즉시 폐쇄 조치했다.

    이번 조사는 석유관리원, 석유 관련 협회, 4대 정유사 등으로 구성된 불법 유류 대응 태스크포스(TF) 자문과 국세청 자체 수집 정보를 토대로 이뤄졌다.

    국세청은 먹튀 혐의 주유소에 대해서는 전담 직원을 두고 사업자 등록 단계부터 검증을 강화할 방침이다. 내년 3월 면세유 통합관리시스템을 개통하는 등 면세유 유통 관리도 강화한다.

    국세청은 먹튀 주유소의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효율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제도 개선방안도 강구 중이다. 최재봉 국세청 법인납세국장은 "앞으로 대응 체계와 신종 조세 회피 수법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로 불법 유류 대응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