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출 등 위험자산 증가에 국내은행 3분기 BIS 비율 소폭 하락



금융/증시

    대출 등 위험자산 증가에 국내은행 3분기 BIS 비율 소폭 하락

    BIS 기준 총자본비율 전분기 대비 0.15%p↓
    감독당국 규제 기준은 모두 상회
    "고금리 지속, 환율 변동성 확대, 금융시장 불확실성 여전"

    연합뉴스연합뉴스
    올해 3분기 국내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본비율이 소폭 하락했다.

    BIS 자본비율은 은행들의 건전성 지표로 활용된다.

    금융감독원이 5일 발표한 '은행지주회사 및 은행 BIS 기준 자본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국내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전분기였던 6월 말 대비 0.15%포인트(p) 하락한 15.56%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보통주자본비율은 12.99%로 0.07%p, 기본자본비율은 14.26%로 0.1%p 하락했다.

    BIS 기준 자본비율은 총자산(위험자산 가중평가) 대비 자기자본의 비율로 은행의 재무구조 건전성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꼽힌다.

    감독당국의 규제 기준은 보통주자본비율 7.0%, 기본자본비율 8.5%, 총자본비율 10.5%다.

    금감원 관계자는 "분기순이익 등으로 자본이 4조5천억원(1.3%) 증가했지만 대출 증가 등 위험가중자산(50조원·2.3%)이 더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9월 말 기준 모든 국내은행이 규제비율을 상회하고 있다.

    총자본 증가율이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을 상회하거나 위험가중자산이 감소한 6개 은행(케이·수협·SC·BNK·농협·하나)은 전분기 말 대비 총자본비율이 상승했다.

    총자본이 소폭 감소하거나 상대적으로 위험가중자산 증가 폭이 큰 11개 은행(카카오·토스·신한·산업·DGB·수출입·KB·씨티·JB·기업·우리)은 총자본비율이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환율 변동성이 확대되는 등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하고 중국의 경기 부진 등 경제 여건이 악화하고 있는 만큼 자본 여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은행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확보하고 자금중개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본 적정성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