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스라엘 "하마스 대원 1명당 민간인 2명꼴 사망"



국제일반

    이스라엘 "하마스 대원 1명당 민간인 2명꼴 사망"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대원 1명당 민간인 2명꼴로 사망했다며 민간인 피해를 인정했다.
     
    4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지난 10월 7일 전쟁 발발 이후 지금까지 1만 5900명이 사망했으며 대부분 여성과 어린이라고 밝혔다.
     
    하마스 대원 사망자 수가 약 5천 명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한 질문에 이스라엘 고위 당국자는 "이 수치가 대략 맞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2대 1의 비율이 나쁘지 않다는 말은 아니라"면서 하마스가 핵심 전략으로 민간인을 '인간 방패'로 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은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1200명이 사망하고 240여 명이 인질로 끌려가자 가자지구에 대해 공습과 지상군 투입 등 대대적인 군사 작전을 벌이는 중이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북부를 대부분 장악하고 남부지역 지상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은 민간인 사상을 막기 위해 정밀 타격과 민간인 대피를 확대하라며 이스라엘을 압박하고 있다.
     
    이에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 있는 민간인 이동을 추적하고 대피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휴대전화 등 신호와 항공 정찰, 소식통 정보를 기반으로 한 첨단 지도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