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與, 김진표 사퇴 촉구…"탄핵 남발 발맞춰, 중립 위반"

    이동관 사퇴에 "탄핵안 상정될 수 없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30일 오후 국회의장실 앞에서 연좌농성 중인 국민의힘 의원들을 지나 본회의장으로 향하는 모습. 연합뉴스김진표 국회의장이 30일 오후 국회의장실 앞에서 연좌농성 중인 국민의힘 의원들을 지나 본회의장으로 향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검사 2명(손준성‧이정섭)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편파적으로 국회를 운영했다며, 김진표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철야 농성을 통해 민주당의 위법적인 탄핵안 재발의와 국회의장의 중립 의무 위반을 규탄했다"라면서 "이는 소수 여당이 택할 수밖에 없는 유일한 저항"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 의장을 겨냥, "헌정 질서가 어지럽혀지는 상황만큼은 반드시 막아야 함에도 편파적인 의사 일정 진행으로 탄핵안 의결을 돕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탄핵 남발에 발맞추는 김 의장은 사퇴하라"라고 촉구했다. 이날 예정된 본회의에 대해선 "이 방통위원장이 오늘 오전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사의를 수용하면 오늘 탄핵안은 상정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김 의장은 번번이 민주당 편을 들며 국회의장으로서 의무를 내팽개쳤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손준성·이정섭 탄핵소추안마저 오늘 본회의에 상정된다면 김 의장 스스로 민주당의 하수인임을 만천하에 알리는 부끄러운 순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