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고 화재 현장 진압하다 무너진 지붕…20대 소방관 순직



제주

    창고 화재 현장 진압하다 무너진 지붕…20대 소방관 순직

    소방 당국, 순직 보상과 예우절차 진행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제주의 한 창고 화재 현장에서 불을 끄던 20대 소방관이 처마에 깔려 순직했다.
     
    1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주택 옆 창고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인근 주민을 대피시킨 뒤 화재 진압에 나섰다.
     
    하지만 당시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갑자기 거세진 불길로 창고 건물 외벽 콘크리트 처마가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불을 끄던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20대 A 소방교가 숨졌다.
     
    A소방교는 평소 각종 사고 현장에서 늘 남보다 앞서서 활동하는 투철한 사명감을 가진 5년차 소방대원이었다. 이날 화재 현장에도 선착대로 가장 먼저 도착해 불을 끄다 사고가 났다.
     
    소방 당국은 공무원 재해 보상법에 따라 순직 공무원 보상과 예우절차를 진행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