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펜 수난의 날, LG를 환하게 빛낸 희망의 별 유영찬



야구

    불펜 수난의 날, LG를 환하게 빛낸 희망의 별 유영찬

    LG 유영찬. 연합뉴스LG 유영찬. 연합뉴스
    10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KBO 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한국시리즈 3차전은 불펜 수난의 현장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LG 불펜은 지난 2차전에서 조기 강판된 선발 최원태의 부진을 만회하는  8⅔이닝 무실점 합작으로 5-4 역전승의 기틀을 마련했다. 염경엽 감독은 "좋은 카드를 많이 남겨줬다"며 향후 불펜 활용에 대한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LG 불펜은 2차전만큼 완벽하지 않았다. 4회말 득점권 위기에서 불펜의 첫 스타트를 끊은 김진성이 실점 위기를 넘기기는 했지만 LG는 정우영, 함덕주, 백승현을 차례로 투입한 5회말 2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3-4 역전을 허용했다.

    KT 불펜 역시 힘을 잃었다.

    KT는 4-3으로 앞선 6회초 선발 벤자민이 선두타자 안타를 맞자 곧바로 손동현을 투입했다. 손동현은 NC 다이노스와 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MVP를 수상한 KT 불펜의 새로운 핵이다. 지난 2차전에서 다소 흔들렸지만 팀내 입지에는 변함이 없었다.

    그러나 손동현은 결국 무너졌다. 첫 타자 박동원에게 역전 투런홈런을 얻어맞았다. LG는 다시 5-4로 앞서나갔다.

    이처럼 불펜이 고전한 가운데 크게 빛난 별도 있었다. 바로 LG의 신인투수 유영찬이었다.

    지난 2차전에서 2⅓이닝 무실점 호투로 눈도장을 받았던 유영찬은 LG가 역전에 성공한 이후인 6회말 등판해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1사 후 황재균에 볼넷을 내줬지만 박병호를 삼진으로, 장성우를 외야 뜬공으로 처리해 불을 껐다.

    유영찬은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김민혁에 안타를 맞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모두 아웃 처리하고 1점 차 리드를 지켰다.

    2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총 투구수는 35개. 유영찬은 2경기 연속 멀티 이닝을 소화하며 LG 불펜의 허리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멀티 이닝을 막아냈던 지난 2차전의 총 투구수는 22개에 불과했다. 염경엽 감독은 이정용을 제외한 대부분의 불펜 투수에게 1이닝씩 맡기는 전략을 주로 펼친다. 유영찬이 예외가 된 이유는 좋은 구위를 바탕으로 투구수를 줄여가며 효율적인 공을 던졌기 때문이다. 그것도 압박감이 컸을 한국시리즈 데뷔전에서 해냈기 때문이다.

    이처럼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유영찬은 2경기 연속 깊은 신임을 받았고 또 한 번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경기는 유영찬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이후 크게 요동쳤다. 고우석은 8회말 전격 등판했지만 황재균에 동점 2루타, 박병호에 역전 투런홈런을 맞고 5-7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KT 마무리 김재윤도 무너졌다. 김재윤은 승리까지 아웃카운트 1개만을 남긴 9회초 2사 1,2루에서 오지환에게 역전 3점홈런을 얻어 맞았다. LG는 8-7로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양팀 마무리 투수들마저 웃지 못한 날이었기에 유영찬의 활약은 더욱 빛났다. 유영찬을 향한 '염갈량'의 믿음과 확신은 점점 더 강해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