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나도 6사단 나왔다" 장병들에게 커피 쏜 '중년 신사'[이슈시개]

사회 일반

    "나도 6사단 나왔다" 장병들에게 커피 쏜 '중년 신사'[이슈시개]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출장비 한도 내에서 빠듯하게 식사하던 현역 장병들에게 커피 30잔을 선물한 '선배'의 사연이 전해졌다.
     
    10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따르면, 지난 8일 한 '중년 신사'가 휴게소에서 라면에 공깃밥으로 끼니를 때우던 장병들에게 이같은 선행을 베풀었다. 신사는 30여년 전 자신도 같은 사단에서 복무했다며 반가워했다고 한다.
     
    육군 6사단 소속 간부가 사진을 첨부해 전한 사연은 이렇다. 이들은 당일 주둔지인 강원도 철원에서 충북 괴산으로 출장을 가던 도중에 '점심 식사를 해결하라'는 지시로 여주휴게소에 들르게 됐다.
     
    이들은 '군인 외출 출타시 밥값 8천 원을 넘기지 말라'는 구호에 따라 '저렴한' 라면에 공깃밥을 단체로 주문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이때 '중년 신사'가 다가와 조용히 말을 걸며 "부대가 어디입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간부는 "6사단입니다"라고 역시 조용히 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신사는 "내가 86년도 6사단 수색대 출신이었다. 군인들 보니 너무 반갑고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 대접'이 이어졌다. 간부는 "부대원 약 30명의 커피를 사주시고는 악수하시며 웃으면서 떠나셨다"면서 "군생활 20년 하면서 이런 경우는 말로만 들었는데, 직접 경험하니 울컥할 정도로 감사했다"고 전했다.
     
    이 간부는 "이런 한 분 한 분 덕분에 내가 입은 군복이 자랑스럽다. 부끄럽지 않은 군인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 아이도 6사단에서 복무 중인데 훈훈한 소식에 가슴이 따뜻해진다", "멋진 선배님 복 받으실 거다", "저런 국민이 있다는 게 좋다" 등 찬사 댓글이 잇달았다.
     
    "택시비 안내도 괜찮다고 하셨던 기사님, 고생한다고 간식거리 선물로 주셨던 열차역 편의점 아주머니, 이런 분들이 계셔서 힘내서 군생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거나 "5월에 가평휴게소에서 간식 사주신 분 감사합니다" 등 경험담도 댓글에 올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