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 파독 근로자 오찬…"위대한 한국인의 산업사이고 이민사"

대통령실

    尹, 파독 근로자 오찬…"위대한 한국인의 산업사이고 이민사"

    국내외 파독 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 출신 240여명과 오찬
    "대한민국 산업화의 밑거름, 국가의 이름으로 예우하고 기억"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파독 근로 60주년 기념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파독 근로 60주년 기념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국내외 파독 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 출신 240여명과 오찬을 갖고 "여러분의 땀과 헌신이 대한민국 산업화의 밑거름이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파독 근로 60주년 기념 오찬 행사에서 "뜻깊은 해에 여러분을 모시게 돼 기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토대로 눈부신 성장과 번영을 이루는 과정에 바로 여기 계신 여러분들의 땀과 헌신이 아주 큰 역할을 했다"며 "60년대, 70년대 이역만리 독일에서 약 2만 명의 광부와 간호사분들이 보내온 외화를 종잣돈으로 삼아서 대한민국은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삶이 곧 우리나라의 현대사였다. 낯선 환경과 위험한 현장 속에서 가족과 고국에 대한 책임감이 오늘날의 여러분과 대한민국을 만들어냈다"며 국가의 이름으로 예우하고 기억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의 땀방울이 헛되지 않도록 이제 대한민국은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지난 6월에 출범한 재외동포청이 여러분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번 모국 방문으로 그리웠던 모국의 정을 한껏 느끼시길 바란다"며 "정말 감사하다. 그리고 잘 오셨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파독 근로 60주년 및 한독 수교 140주년을 맞이해 열렸으며, 현직 대통령이 파독 근로자만을 초청해 오찬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오찬에 앞서 파독 근로자들의 당시 현장 모습을 담은 사진을 관람하고, 참석자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행사에서는 파독 광부·간호사들로 이뤄진 '글뤽아우프 합창단' 30명이 로렐라이, 보리수, 도라지 타령 등을 노래하는 공연도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행사 마무리 발언에서 "여러분의 파독 근무 생활은 여러분 개인의 과거 추억이자 우리 국가로 봤을 때는 위대한 한국인의 산업사이고 이민사"라고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오늘 이 자리는 여러분 한 분 한 분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자리기도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이러한 자리를 통해서 우리 국민 모두에게 우리 역사를 기억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건강을 기원했다.

    오찬에는 정부에서 박진 외교부·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이, 국회에선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