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與,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강력 비판…"연목구어"

    先 여야 대표 회담 주장, 김기현 "무엇이 두렵나"
    강한 어조로 반박…"잡범이 대통령급 폼 잡고 싶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박종민 기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박종민 기자·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일제히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와의 여야 대표 회담부터 응하라는 논리가 골자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김태우 후보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여야 대표 회담을 하자고 하면 자꾸 도망만 가는데 뭐가 그리 두려운지 모르겠다"며 이 대표의 행태에 대해 "연목구어(緣木求魚‧불가능한 일을 하려함)"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말 중요한 민생 문제를 국회에서 해결해야 하는데 국회에서 얘기를 안 하고 어디 엉뚱한 번지에 가서 이야기하느냐"고 질타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야당 지도부의 파트너는 여당 지도부이지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사과 한마디 없이 뜬금없이 민생 영수회담을 들고나온 것은 사실상 민생에 관심 있어서가 아니라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회복하려는 정략적 의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수위를 높여 강하게 비판하는 모양새다. 영수회담 자체가 용산 대통령실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을 전제로 하면서 구속영장 기각 이후 정국의 주도권을 야당에 빼앗기는 것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구속영장 기각에 무죄 선고라도 받은 양 영수회담을 제안하니 이게 또 무슨 꿍꿍이냐"고 되물었다. 여의도연구원장인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영수회담, 잡범이 대통령급으로 폼 잡고 싶은 것"이라고 비꼬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