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푸틴의 군인들, 우크라戰 투입 4.5개월 만에 전사"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등 공식 발표 전수 조사 보고서
    "전사자 절반, 입대 후 5개월 안돼 숨져…19살 사망도"

    연합뉴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전사한 러시아 장병들이 평균적으로 입대한지 4.5개월만에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 뉴스위크에 따르면, 러시아 탐사보도매체 아이스토리스와 비영리 조사단체 '분쟁정보팀'(CIT)는 1년전 러시아 당국이 '부분 동원령'을 발령하고 징집한 장병들의 사망 사례를 조사해 보고서를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동원 명령에 따라 약 30만 명의 군 병력이 동원됐으며, 사상자 비율이 높자 일부 러시아 관리들은 또 한번의 병력 동원을 촉구했다.
     
    크렘린궁은 병력 사상자 추정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우크라이나측은 러시아군의 사상자를 27만 4470명으로 집계했다.
     
    아이스토리스와 CIT는 지난해 9월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동원령이 공포된 이후 언론 보도와 공식 발표 등으로 확인된 러시아군 전사자 약 3천 명을 전수 집계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조사 결과 동원령으로 군에 입대한 이들의 절반 이상이 전선에 투입된 뒤 5개월이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사했다. 확인 가능한 전사자 5명 가운데 1명은 단 두 달 안에 전사했다.
     
    부분적 동원령으로 징집됐다가 전사한 이들의 절반 이상은 30~45세에 해당했다. 20~29세가 3분의 1 정도였고, 25세 미만은 10분의 1이었다.
     
    최연소 전사자는 19세, 최고령은 62세였다. 19살의 나이로 전장에서 숨진 병사는 러시아 로스토프 지역 출신의 안톤 게트만이다. 그는 군 복무가 끝난 지 석 달 만에 다시 입대했다가 2022년 11월 전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에는 러시아군 장병들이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이스토리스와 CIT는 "징집된 많은 장병이 11개월 동안 복무했는데도 한 번도 집에 돌아가지 못했다고 불평하고 있다"며 "일단 동원되고 나면 참전을 거부할 수 없으며, 탈영 시 적용되는 형사처벌 수준도 강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러시아가 군인들에게 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것은 휴가를 떠난 이 가운데 절반만 복귀할까 봐 두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