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년판타지' 제작사 측 "유준원 거짓말 그만…멤버·팬들 상처"



연예가 화제

    '소년판타지' 제작사 측 "유준원 거짓말 그만…멤버·팬들 상처"

    판타지 보이즈 유준원. 판타지 보이즈 SNS 캡처판타지 보이즈 유준원. 판타지 보이즈 SNS 캡처'소년판타지' 제작사 측이 그룹 판타지 보이즈 출신 유준원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연기와 관련한 주장을 반박했다.

    20일 '소년판타지' 제작사 펑키스튜디오 법무대리인 로고스 이윤상 변호사는 "유준원이 마치 펑키스튜디오가 의도적으로 기일을 연기했다고 거짓 주장을 하고 있는데 왜 이런 상식적이지도 않은 주장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폐문부재' 주장에 대해서는 "유준원 측에서 8월 22일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했고, 법원에서 아마 한 주 뒤에 송달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송달이 안 된 사유가 '폐문부재'라고 주장하는데, 폐문부재는 우체국에서 우편물을 주러 왔는데 그때 사무실에 사람이 없었다는 의미이다. 우체국에서 미리 연락을 하고 오는 것이 아니고 집배원이 사무실에 사람이 오기를 계속 기다렸다가 전달을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펑키스튜디오도 9월 15일에야 송달을 받고 알게 된 것"이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또한 "집이나 사무실에 사람이 24시간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폐문부재'라는 사유는 재판에서 정말 흔하게 있는 일인데 이러한 사소한 일까지도 마치 펑키스튜디오가 의도적으로 재판기일을 연장시킨 것처럼 SNS를 통해 악의적인 여론 몰이를 하는 것은 팬들에게도 피로감을 주는 행동이고 본인에게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이다. 재판 일정과 관련된 것은 법원의 전적인 재량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준원의 이 같은 주장이 미칠 영향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 변호사는 "연이은 거짓말과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 등을 멈춰주길 부탁드린다. 판타지 보이즈 멤버들은 열심히 앞만 보고 달리고 있다. 유준원은 이러한 행동을 일종의 노이즈마케팅이라 생각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사실이 아닌 주장들로 판타지 보이즈 멤버들뿐만 아니라 그룹을 응원하는 팬들도 상처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준원은 데뷔조에 1등으로 뽑혔으나 정식 데뷔 전 무단이탈 및 수익 배분 요율 주장 등의 문제로 팀에 합류하지 않았다. 지난 19일에는 SNS를 통해 "8월 소송을 신청한 뒤에 두 차례나 서류를 펑키스튜디오로 보냈지만 '폐문부재'를 이유로 송달이 안됐고 펑키스튜디오가 재판일정을 뒤로 미뤘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