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천안함 막말' 권칠승 윤리위 제소…"이재명도 사과해야"



국회/정당

    與 '천안함 막말' 권칠승 윤리위 제소…"이재명도 사과해야"

    국민의힘 "천안함장과 용사들에 모욕적 발언으로 의원 품위 손상"
    권칠승, "부하 다 죽이고 무슨 낯짝" 발언에…"부적절한 표현" 사과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지난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는 모습.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지난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8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게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과 임병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천안함 함장과 용사들에 대해 모욕적이고 명예훼손적인 발언으로 의원으로서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켰다"며 권 대변인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대표가 이래경씨를 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하며 촉발된 만큼 이 대표가 사과를 하고 13년째 반복되고 있는 이 문제에 대해 민주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이번에는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대변인이 수석대변인 자리에서 스스로 내려오든, 이 대표가 수석대변인을 교체하는 조치가 따르지 않으면 막말에 대한 적절한 책임을 지는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이 대표와 권 대변인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부득이 제소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권 대변인은 지난 5일 최 전 함장이 '천안함 자폭설'을 주장한 이래경 이사장의 혁신위원장 임명에 반발하며 해촉을 주장하자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 이해가 안 간다"며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권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들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