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中 원전, 후쿠시마 50배 삼중수소 배출 논란

    핵심요약

    원안위 "2020년 中 삼중수소 1054T㏃ 배출"
    후쿠시마 오염수 희석 기준 22T㏃ 계획
    삼중수소, ALPS 통한 제거 불가능…다른 방사성 물질 위험도

    연합뉴스연합뉴스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의 해안 방류 계획을 추진 중인 가운데 중국 원전의 삼중수소 배출량이 후쿠시마 기준치의 50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7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중국 내 원전에서 한해 동안 배출한 삼중수소 총량은 1054테라베크렐(T㏃)에 달했다. 이는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량 제한 기준으로 계획 중인 연간 22T㏃의 약 50배에 이르는 수치다.
     
    우리나라는 지난 2022년 기준 1년 동안 삼중수소를 214T㏃ 가량 배출했다. 일본의 경우, 지난 2019년 삼중수소를 175T㏃ 가량 배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은 지난 2019년 기준 1714T㏃, 캐나다는 2020년 기준 1831T㏃ 등을 한해 동안 배출하며 중국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원전 선진국으로 꼽히는 프랑스 내 라 헤이그 원전에서 지난 2021년 한해 약 1경Bq 정도 삼중수소를 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원자력협회(WNA)에 따르면 원전을 운영하는 국가들의 경우 미국은 93기, 프랑스는 56기, 중국은 55기 등을 가동 중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중국은 자국 내 원전을 약 20기 이상 새로 짓는 등 남중국해 해상 원전 건립 계획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중국 규제 당국이 최종 승인을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은 다핵종제거설비(알프스‧ALPS)를 통해 약 60개에 육박하는 핵종들을 걸러내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현재 과학 기술 수준으론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를 제거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후쿠시마 오염수의 경우 정상적인 원전이 아니라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영향으로 '멜트 다운' 사고로 인한 오염수 방류이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불가능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원전에서는 거의 검출되지 않는 세슘, 스트론튬 등 강력한 방사성 물질이 배출될 수 있다는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