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홍태용 김해시장 "안전한 수돗물 공급 최선"

    핵심요약

    홍 시장, 생림면 강변여과시설 및 창암 취수원 인근 낙동강 시찰
    여름철 녹조, 유충에 안전한 수돗물 생산 공급에 최선 당부

    김해시청 제공김해시청 제공
    홍태용 경남 김해시장은 7일 식수원인 생림면 마사리 딴섬에 위치한 강변여과시설과 창암 취수원 인근 낙동강 일원을 시찰했다. 이번 시찰은 올해 여름이 평년보다 더울 확률이 40%라는 최근 기상청 발표에 따라 예상되는 조류경보 발령에 대비해 낙동강 상수원의 녹조 발생 실태와 대응 방안을 점검하기 위해서라고 김해시는 설명했다.

    홍 시장은 이 자리에서 "여름철 녹조와 깔따구 유충에도 안전한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이 되도록 취·정수장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시민과 함께하는 투명한 수도행정이 되도록 수돗물 수질분석 결과를 공유하고 시민 의견을 수렴해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해시는 최근 3년간 수돗물 수질을 분석한 결과 조류영향물질인 지오즈민(흙 냄새)과 2-MIB(곰팡이 냄새), 조류독성물질(마이크로시스틴-LR)은 검출된 적이 없었으며 정수과정에서 모두 제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김해시는 취수탑이 낙동강에 비해 조류에 비교적 안전한 밀양강과 합류한 1.2km 하류에 있는 점과 조류 차단막이 설치된 취수구도 낙동강 수표면 기준 1.8m 아래 지점에 있는 점, 사계절 안정적인 원수 수질 확보가 가능한 강변여과시설(12공)이 있는 점을 수질 유지에 긍정적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해시는 이달 중으로 예상되는 낙동강 조류경보 발령에 대비해 단계별로 녹조 저감대책을 마련해 놓은 상태이다. 김해시는 지난 5월 23일 환경부와 합동으로 정수장 위생관리와 녹조 준비실태를 점검한 결과 김해시에서 운영하는 정수장(삼계, 명동) 2곳 모두 모든 공정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유충 유입을 방지하는 밀폐식 차단시설과 미세방충망 등 위생관리상태도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