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진짜 범인 따로 있다" 정유정 첫 경찰 조사서 거짓말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 부산경찰청·연합뉴스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 부산경찰청·연합뉴스
    온라인 과외 중개 앱에서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경찰 첫 조사에서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며 경찰을 속이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부산 금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정유정은 지난달 27일 새벽 경찰에 붙잡힌 이후 첫 조사에서 "피해자 집에 도착해보니 이미 모르는 사람이 살인을 저지른 상황이었고, 시신을 유기하라고 시켰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 진술은 거짓말로 드러났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범행 당시 정유정 말고는 피해자의 집을 드나든 사람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5시 4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정유정은 긴급체포 이후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했으나 최근 경찰 조사에서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며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