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특전사동지회, 5·18 민주묘지 참배 찬반 단체 '충돌'…'반쪽 참배'

광주

    특전사동지회, 5·18 민주묘지 참배 찬반 단체 '충돌'…'반쪽 참배'

    특전사회, 일부 5·18 단체와 국립5·18민주묘지 찾아
    오월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 "보여주기 쇼"…'민주의 문'서 가로막아
    단체 간 고성·욕설, 일부 회원 물리적 충돌

    5·18부상자회·유공자회와 특전사동지회의 국립5·18민주묘지 참배가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의 반대로 반쪽 참배에 그쳤다. 독자 제공5·18부상자회·유공자회와 특전사동지회의 국립5·18민주묘지 참배가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의 반대로 반쪽 참배에 그쳤다. 독자 제공
    대한민국 특전사동지회와 일부 5·18 단체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위해 방문했지만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의 반대로 민주묘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가 반쪽 참배에 그쳤다.

    5·18부상자회와 유공자회는 특전사동지회와 함께 3일 오전 11시 50분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인 민주의 문에 도착했다.

    이들 단체들은 민주의 문을 지나 참배를 진행하려 했지만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회원들 100여 명이 입장을 막아섰다.

    대책위는 "진실 고백 없는 사죄는 보여주기 쇼"라며 "가해자 사과가 없는 피해자의 용서가 웬 말이냐"며 참배를 반대했다.

    이어 대책위는 "오월 정신을 바로 세우기 위한 절박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세 단체는 어떤 사죄도 없이 오월 영령들을 우롱하는 행태를 거리낌 없이 자행하고 있다"며 "사죄도, 실체적 증언도 없이 참배를 강행하는 것을 어느 누가 납득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사전에 배치된 기동대 인력이 이들의 충돌을 막기 위해 일렬로 인간벽을 세운 가운데 일부 5·18 단체 회원들은 경찰의 인간벽을 부수기 위해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오월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가 3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서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독자 제공오월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가 3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서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독자 제공
    이어 대책위 회원들과 5월 단체 회원들은 고성과 욕설을 주고받으며,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특전사동지회 참배 행렬에 동참한 5·18 희생자의 유족은 "참배할 수 있게 길을 열어달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결국 5월 단체 일부 회원들은 민주의 문 밖에서 묵념하는 것으로 참배를 대신하고 돌아가 반쪽짜리 참배에 그쳤다.

    앞서 5·18 단체와 특전사동지회원 50여 명은 광주 서구 5·18 기념공원 추모승화공간에서 별도의 참배 행사를 진행했다.

    한편 5·18 공법단체 중 2곳(부상자회·공로자회)과 대한민국 특전사동지회는 지난 2월 19일 오전 광주 서구 5·18 문화센터에서 광주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 100여 곳이 반대 속에 '포용과 화해와 감사 대국민 공동선언식' 행사를 강행해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이후 광주전남 198개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2월 말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이들 단체들의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