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전남 한 공장서 조립 로봇에 치인 60대 작업자 숨져


    전남 한 공장에서 조립 로봇에 치인 60대 작업자가 숨졌다.

    31일 전남 장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새벽 6시쯤 장성의 한 전자부품 공장에서 60대 여성 작업자 A씨가 작동중이었던 조립 로봇에 치였다.

    이 사고로  A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하루 만에 숨졌다.

    당시 A씨는 공장 설비를 청소하고 있었지만, 동료인 B씨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로봇을 작동시켜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노동 당국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