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재난민 같은 생활 일주일…'괌금' 여행객 188명 첫 귀국

사회 일반

    재난민 같은 생활 일주일…'괌금' 여행객 188명 첫 귀국

    비행기 안에서 환호와 박수…오늘 중 5편 입국 예정
    내일까지 2500명 입국…900명은 항공편 배정 못받아

    태풍 '마와르'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던 한국 관광객들이 괌 국제공항 운영 재개로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태풍 '마와르'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던 한국 관광객들이 괌 국제공항 운영 재개로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슈퍼 태풍 '마와르' 영향으로 일주일간 괌에서 옴짝달짝 못했던 한국인 여행객 3400여명 중 188명이 29일 첫 비행기로 귀국했다. 지난 22일 괌 국제공항이 폐쇄된 지 1주일 만이다.

    관광객들은 이날 오전 긴급 수송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괌에 도착한 비행기를 타고 오후 8시 45분쯤 한국 땅을 밟았다.

    첫 항공편인 진에어 소속 항공기가 착륙하자 비행기 안에서는 승객들의 박수와 환호 소리가 터져 나왔다고 한다. 이 비행기에는 총 188명의 내국인이 탑승했다.

    관광객들은 단전.단수로 음식 확보가 어려워 재난민 같은 생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진에어 1편에 이어 제주항공 2편, 티웨이항공 1편, 대한항공 1편 등 5편의 여객기가 한국 여행객을 태우고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80여석 정원인 4개 항공편은 오후 9시~10시 1터미널에 도착하고, 가장 많은 338명을 태운 대한항공 여객기는 밤 11시쯤 2터미널로 들어올 예정이다.

    정부는 다음날인 30일에도 6편을 배정해 이틀간 총 11편의 비행기로 최대 2500여명의 한국인 관광객을 귀국시킬 계획이다.

    괌에 발이 묶인 3400여명의 여행객 중 900명은 아직 귀국 항공편을 배정받지 못했는데, 31일 오전 9시까지 귀국을 희망하는 승객 전원을 이송 완료하겠다고 정부는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