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수출 6개월 연속 감소…무역수지는 13개월째 적자

    핵심요약

    반도체 수출 34.5%, 디스플레이 수출 41.6% 폭락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연속 수출 감소

    연합뉴스연합뉴스
    우리나라 수출이 6개월 연속 감소하며 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무역수지는 13개월째 적자를 기록했고, 반도체 수출은 3분의 1 이상 줄어들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3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3월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6% 감소한 551억3천만 달러, 3월 수입액은 같은 기간 6.4% 줄어든 597억5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큰 무역적자다.

    수출액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 내리 감소했다. 월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수출이 6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3~8월 이후 처음이다.

    수출 감소는 글로벌 경기 둔화 흐름이 이어지면서 최대 주력 품목인 반도체 업황이 악화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3월 반도체 수출액(86억 달러)은 제품 가격 급락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34.5% 급감했다. 디스플레이도 수출 규모가 41.6%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고, 석유화학과 철강업종 수출도 각각 25.1%와 10.7% 감소했다.

    자동차(64.2%)와 이차전지(1.0%) 등 자동차 관련 품목의 수출이 늘어났지만, 전체적인 수출 감소세는 피할 수 없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지역별로는 자동차 수출 급증에 힘입어 미국(1.6%)과 중동(21.6%) 등에 대한 수출이 증가했다. 그러나 반도체 수출 비중이 높은 중국(-33.4%), 아세안(-21.0%) 등에 대한 수출이 큰 폭으로 줄었다.

    무역수지는 49억2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지난해 3월부터 13개월째 무역적자 행진이 이어졌다. 무역적자가 13개월 이상 계속된 것은 1995년 1월부터 1997년 5월까지 2년 넘게 연속으로 적자를 낸 이후 처음이다.

    다만 산업부는 무역적자 폭이 지난 1월(127억 달러 적자)과 2월(53억 달러 적자)에 이어 점차 개선되는 흐름을 보인다고 강조했다. 특히, 에너지 수입액이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줄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