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교화하랬더니…죄수와 부적절한 관계 맺은 간수들 '징역형'

국제일반

    교화하랬더니…죄수와 부적절한 관계 맺은 간수들 '징역형'

    • 2023-03-30 12:26

    교도소 한곳서 '죄수와 부적절 관계' 적발된 여성 직원 18명

    연합뉴스연합뉴스
    영국 교도소에서 그간 여성 직원들이 줄줄이 죄수와 사적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북부의 HMP 버윈 교도소에서는 개소 이후 6년간 죄수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여성 직원이 18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문을 연 이 교도소는 수용 인원이 2천명으로 영국 2위 규모다.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를 표방하던 이 교도소에서는 그러나 여성 직원과 죄수의 부적절한 일탈 행각이 암암리에 벌어졌으며, 일부 여성 직원은 소셜미디어에 이런 관계를 내비치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일부 직원은 특히 죄수의 위법 행위를 방조하거나, 사실상 돕기도 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한 27세 여성 교도관은 강도 공모로 복역 중인 남성 죄수와 4개월에 걸쳐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게 적발돼 1년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 교도관은 감옥 안 죄수에게 옷과 스마트 기기 등을 반입해준 것으로도 드러났다.

    특히 이 교도관이 관계를 맺은 죄수는, 다른 여성 교도관과도 감옥에서 부적절한 행각을 이어간 것으로도 지목됐다.

    또 다른 27살 여성 직원은 25살 남성 죄수에게 휴대전화를 몰래 넘겨준 뒤 부적절한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드러나 징역 8개월을 받았다.

    영국 교도관 협회는 이런 행각이 개인의 문제만이라기보다는 구조적 결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경력이 많지 않은 교도관이 "매우 능수능란한" 죄수들에게 이용당했다고 주장하고, 특히 영국 정부가 대면 인터뷰 없이 교도관을 채용해야 하는 실정도 문제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협회 관계자는 "임금은 적고, 생활비는 많이 드는 상황에서 교도관이 받는 부패 방지 훈련은 현실과 동떨어졌다"면서 "채용 절차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의 여성 직원 18명 중 교도관은 7명, 보건 등 관계 기관 직원은 11명으로 나타났다.

    이 교도소에서는 개소 초기부터 죄수에게 노트북 지급, 매점 이용 확대 등을 내세워 주목받았다. 또 죄수가 이용할 수 있는 헬스장, 야외 운동장 등도 제공됐다.

    앞서 영국에서는 최근 3년간 죄수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져 파면된 교도관이 36명에 달하는 것으로 이달 초 정보 공개법에서 드러났다.

    이들 교도관 중 여성은 31명, 남성은 5명이다.

    이같은 규모는 이전 4년간 19명이 파면된 것과 비교해 껑충 뛰어오른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