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양산시, 찾아가는 기업체 세무상담 서비스 운영

    핵심요약

    4월부터 25개 기업체 직접 방문
    "지방세 고충해결 적극 나서"

    양산시청 제공양산시청 제공
    경남 양산시는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기업의 지방세 관련 고충해결을 위해 기업체 현장으로 찾아가는 세무상담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방문할 상담기업은 관내 소재한 총 25개 기업체이다.

    주요 상담내용은 창업중소기업이나 산업단지 입주기업이 취득세 등 지방세 감면 후 사후관리 부실로 감면세액 추징 등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감면 후 필수 준수사항을 안내하고 기업의 업종과 규모에 맞는 우리시 기업지원시책 홍보, 기업운영에 불편·부담사항인 규제관련 상담도 함께 진행한다.

    양산시는 세무상담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팀장급 2명과 재능기부를 약속한 마을세무사 1명으로 구성한 상담팀을 운영한다. 지방세 관련 고충민원이나 권리보호 요청을 원하는 경우 양산시 납세자보호관의 지원을 받도록 해 납세자의 권익보호도 강화할 계획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올해도 어려운 경제환경이 예상되는 만큼 기업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기업체를 찾아가 지방세 고충 해결을 통해 궁극적으로 기업의 경쟁력강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들과 상담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