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기현, '천원의 아침밥' 현장행보…"지원·예산 늘릴 것"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기현, '천원의 아침밥' 현장행보…"지원·예산 늘릴 것"

    뉴스듣기

    두 번째 민생행보로 '천원조식' 경희대 찾아
    "예산·지원 늘릴 수 있도록 정부 측에 주문"
    "각 대학 총학과 의논할 수 있는 채널 만들 것"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푸른솔문화관 학생식당에서 '천원 아침밥'을 배식받기 위해 수저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푸른솔문화관 학생식당에서 '천원 아침밥'을 배식받기 위해 수저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8일 두 번째 민생행보로 '천원의 아침밥'을 시행하고 있는 대학 현장을 방문해 "현장에서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여러 민생문제 해결을 우리 당이 앞장서서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학생식당을 찾아 '천원의 아침밥'을 체험했다. 천원의 아침밥이란 고물가 속 대학생들의 식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마련된 정부 정책으로 2017년부터 시행돼 왔다.

    이날 현장에는 김병민 최고위원과 박대출 정책위의장, 강민국 수석대변인 등 여당 지도부와 농림식품부 사무관 등 정부 관계자도 함께 했다. 이들은 총학생회장 등 학생 대표단과 함께 아침을 먹으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푸른솔문화관 학생식당을 찾아 '천원 아침밥'을 먹으며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 대표는 외부인 식권(4,000원)을 구매해 식사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푸른솔문화관 학생식당을 찾아 '천원 아침밥'을 먹으며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 대표는 외부인 식권(4,000원)을 구매해 식사했다. 연합뉴스
    김 대표는 식사 후 "아침식사 문제는 좀 더 예산이나 지원을 늘릴 수 있는 방식으로 정부 측에 주문을 하고 있다"며 "현장의 민생 목소리를 듣는 사람이 정책 입안에 참여하고 또 정책이 현장에서 실현되도록 해야 한다. 생활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의 발굴과 수립, 기반 모든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오픈된 정책개발·수립 참여를 여러분들이 할 수 있도록 채널을 만드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각 대학교 총학생회랑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정치적인 프로세스 이런 것들을 의논할 수 있는 채널을 좀 만들었으면 좋겠다. 김병민 최고위원이 책임지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체험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서는 "역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학생들이 갖고 있는 여러 생각 중 '바로 내 손에 잡히는 당장 시급한 일부터 해결해 줬으면 좋겠다'는 게 굉장히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