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검찰,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 구속영장 청구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
    검찰이 횡령 혐의를 받는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전날(23일)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혐의로 김 회장과 대우조선해양건설 임직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2018년 콜센터 운영대행업체 한국코퍼레이션의 유상증자 대금을 빌린 돈으로 증자대금을 납입한 후 유상증자가 완료되자 이를 인출해 차입금을 변제한 혐의를 받는다. 김 회장은 한국코퍼레이션의 실소유주로 알려져 있다.

    또 2020년 3월 한국코퍼레이션 주식거래가 정지되기 직전 미공개 중요 정보를 미리 입수하고 보유주식을 처분해 손실을 회피한 혐의도 있다.

    앞서 한국코퍼레이션 소액주주들은 지난해 2월 김 회장 등을 자본시장법 위반과 배임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0일 대우조선해양건설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