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 처지 비관 투신 ''서거''(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노무현 전 대통령 처지 비관 투신 ''서거''(종합)

    뉴스듣기

    권양숙 여사, 노 전 대통령 서거 확인후 실신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아침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사저 뒷산(봉화산 부엉이바위)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날 오전 5시 45분쯤 비서관을 대동하던 평소와 달리 경호원 1명만 데리고 마을 뒷산을 등산하던 중 6시 40분쯤 언덕 아래로 투신했다.

    노 전 대통령과 동행했던 경호원은 노 전 대통령 투신 직후 긴급히 병원으로 후송했다.

    오전 7시 5분쯤 인근 김해 세영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전신의 뼈가 부서지는 등 상태가 위중해 곧바로 양산에 있는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된 뒤 인공호흠과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이미 상황을 되돌리기 힘든 상황이었다.

    사인은 다발성 골절이었다. 정확한 사망시각은 오전 9시30분쯤이었고 유족인 권양숙 여사가 황급히 부산대병원으로 달려가 노 전 대통령의 사망을 확인하고 실신했다.

    현 재 노 전 대통령의 시신은 부산대병원 영안실에 안치됐다.

    사망 사실이 공식 확인된 뒤 경찰은 노 전 대통령이 실족한 것이 아니라 투신 자살했다는 사인을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은 뒷산에 오르기 전 가족들에게 유서를 남겼다.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 원인과 관련, 유서를 남겼다고 밝힘에 따라 자살 가능성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문 전 실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은 봉하마을 뒷산에서 뛰어내렸다"면서 ''''가족 앞으로 유서를 남겼다''''고 확인했다. 김경수 비서관도 노 전 대통령이 유서를 남겼다고 밝혔다.

    경찰은 노 전 대통령과 대동했던 경호원과 가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와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사건에 연루돼 검찰로부터 강도 높은 수사를 받아온 점을 들어 신병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박연차 사건에 연루돼 자신은 물론이고 부인 권양숙 여사와 장남 건호씨, 딸 정연씨는 물론이고 조카사위에 이르기 까지 전 가족에게로 수사가 확대되고 이날 권양숙 여사의 재소환까지 앞두고 이에따른 압박감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길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부산대 양산병원은 오전 11시 병원에서 백승환 병원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 대통령의 사망경위를 공식 설명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받던 도중 갑작스럽게 스스로 목숨을 끊어 정치 경제 사회적인 파장은 물론 해외에서도 긴급 뉴스로 타전하는 등 파장이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