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재/정책

    고종의 '외교선물', 127년만에 러시아에서 첫 공개

    핵심요약

    러시아 크렘린박물관, 나전이층농·장승업 그림 등 5점 선보여
    1896년 아관파천 당시 고종의 '외교선물'…구체적 실물 공개 처음

     현지에서 공개된 '흑칠나전이층농'.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현지에서 공개된 '흑칠나전이층농'.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조선 고종이 러시아 황제 대관식 때 전달한 선물 중 일부가 127년만에 러시아 현지에서 처음 공개된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모스크바 크렘린박물관 내 무기고박물관에서 이달 10일부터 '한국과 무기고, 마지막 황제 대관식 선물의 역사'를 주제로 한 특별 전시회가 열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고종이 1896년 니콜라이 2세의 황제 대관식을 위해 보낸 선물 17점 가운데  '흑칠나전이층농' 1점, 오원 장승업이 그린 '고사인물도' 2점, '백동향로' 2점 등 5점이 선보인다.

    1896년 아관파천으로 러시아공사관에 머물던 고종은 러시아 니콜라이황제2세의 대관식을 맞아 민영환을 전권공사로 파견해 '외교선물'을 전달했다.

     고종이 전달한 선물들은 민영환을 수행해 대관식에 함께 참석했던 윤치호의 일기를 통해 그 목록의 일부가 언급된 바는 있었지만, 구체적인 실물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단측은 "19세기 수준 높은 조선 공예 및 미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중요 유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고 전했다.

    '흑칠나전이층농'의 경우, 고종의 특명에 의해 당대에 가장 뛰어난 나전 장인이 제작한 작품으로 추정돼 더욱 주목할 만하다.

    농 하단부에 해와 달,학 등 십장생(十長生)을 붙여 황제의 무병장수를 기원한 점도 눈길을 끈다.

    특히 이 작품은 재단이 크렘린박물관에 복원예산을 지원해 이번에 공개될 수 있었다.

    장승업 '고사인물도'. 왼쪽부터 '노자출관도'(老子出關圖), '취태백도'(醉太白圖), '왕희지관아도'(王羲之觀鵝圖), '고사세동도.(高士洗桐圖).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장승업 '고사인물도'. 왼쪽부터 '노자출관도'(老子出關圖), '취태백도'(醉太白圖), '왕희지관아도'(王羲之觀鵝圖), '고사세동도.(高士洗桐圖).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장승업 <고사인물도>는 크렘린박물관이 소장한 4점 중 2점이 이번에 공개된다.

    조선의 4대 화가로 꼽히는 장승업의 이번 작품들은 지금까지 학계에 보고된 바가 없는 것으로, 크기만 174cm가 넘는 보기 드문 대작에 속한다.

    재단은  "각 작품에는 '조선'이라는 국호를 '오원 장승업' 앞에 붙였는데 이는 장승업 작품 가운데 처음 확인되는 희귀사례로, 이 작품이 '외교선물'을 전제로 창작되었음을 잘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백동향로'.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백동향로'.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백동향로'는 사각과 원형 두 가지 모양이다.

    대관식을 축하하는 의미로 사각향로에는 '향연(香煙 : 향기로운 연기가 서리다)', 둥근향로에는 '진수영보(眞壽永寶 : 참다움과 장수, 영원한 보물)'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