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춘천 시정소식지 '봄내' 창간 30주년 기념 '춘천시보展' 개최

뉴스듣기


강원

    춘천 시정소식지 '봄내' 창간 30주년 기념 '춘천시보展' 개최

    뉴스듣기
    춘천 시정 소식지 '봄내'.  춘천시 제공춘천 시정 소식지 '봄내'. 춘천시 제공
    강원 춘천 시정 소식지 '봄내'가 창간 30주년 기념 전시 '춘천시보'를 선보인다.  
     
    창간호부터 현재까지의 '봄내' 표지 385점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올해로 30주년을 맞는 시정 소식지 '봄내'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전시는 시청 1층 공간을 새롭게 활용하는데 중점을 뒀다. 작품 설치는 시청 로비 중앙에 서 있는 10m 높이의 공간 분리 조형물을 전시 벽면으로 활용해 관람의 집중도를 높였다. 청사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거대한 높이와 규모의 벽 3동을 마주 보게했다.
     
    시민들의 공감대를 넓히는 전시도 마련했다. 봄내를 읽는 독자를 '일인칭 시점 영상'으로 제작해 중앙디스플레이에서 송출한다. 화면 앞에 선 관람객은 직접 책을 읽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실물 소식지를 직접 볼 수 있는 포토존도 운영하며 전시장을 찾은 시민들에게는 한정판으로 제작한 봄내 30주년 기념 커버를 선착순 증정한다.

    기념전시는 2월 1일~24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춘천 시정 소식지 '봄내' 를 만든 소통담당관(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김미애 담당관) 봄내소식팀. 춘천시 제공춘천 시정 소식지 '봄내' 를 만든 소통담당관(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김미애 담당관) 봄내소식팀. 춘천시 제공
    김미애 춘천시 소통담당관은 "30년 동안 시민들의 사랑방이었던 '봄내'는 그 이름만으로 춘천시의 역사이자 브랜드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공간을 가득 채운 봄내 표지를 통해 춘천살이의 추억과 감동, 그 시절 감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봄내'는 지난 해 12월 26일 소식지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시민간담회를 열어 구독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한국사보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에서 기획·디자인 부문 우수상을 받았으며 현재 매달 6만 6천 부가 시민, 기관단체, 주요 관광지, 재경시민회 등 출향 단체와 해외 동포에게 무료 배포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