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급증하는 난방비 부담, 이달 요금은 더 오를 듯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산업일반

    급증하는 난방비 부담, 이달 요금은 더 오를 듯

    뉴스듣기
    핵심요약

    서울 이달 도시가스 소매요금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4% 올라
    전기요금 1분기 kWh당 13.1원 인상, 전기난방용품 사용 부담 가중
    올해 가스·전기요금 추가 인상, 내년 겨울은 '난방비 폭탄' 우려

    한파와 함께 찾아오는 난방비 폭탄. 연합뉴스한파와 함께 찾아오는 난방비 폭탄. 연합뉴스
    올 겨울 들어 최강의 추위가 닥치면서 난방비 부담이 걱정스럽다. 이미 지난달 큰 폭으로 난방비가 오른데 이어 이 달에는 부담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공통적인 관심사 중 하나가 급증한 난방비였다. 지난해 겨울과 비교할 때 가스·전기 사용량은 비슷한데 요금은 크게 늘었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난방비 부담 증가는 기본적으로 가스요금이 올랐기 때문이다. 서울의 이달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메가줄(MJ 가스사용열량단위)당 19.69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4% 올랐다.

    가스 도매요금은 주택용 기준으로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5.47원 인상돼 지난해 한 해에만 인상률이 42.3%에 이르렀다.

    이같은 가스요금 인상은 러시아·우크라이나전쟁 등의 영향으로 100% 수입에 의존하는 액화천연가스(LNG)의 수급이 불안정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2021년 12월 톤당 893원이었던 LNG 수입가격은 지난해 12월에는 1255원으로 40.5% 올랐고 이로 인해 지난해 LNG 수입액은 567억달러로 종전 최고였던 2014년의 366억달러를 가볍게 경신했다.

    가스요금 뿐 아니라 전기요금 인상도 난방비 부담을 더욱 늘리고 있다. 전기요금은 지난해 킬로와트시(kWh)당 19.3원 인상된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kWh당 13.1원 인상됐다.

    때문에 가스난방 뿐 아니라 전기난로나 전기히터, 온풍기 등 겨울철 전기난방용품을 사용했을 경우 난방비는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지난 24일부터 올 겨울 최강의 한파가 닥치는 등 이 달은 지난달에 비해 기온이 더 떨어지고 추위가 더 매서웠던 만큼 가스와 전기요금을 합한 난방비가 지난달보다 더 청구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여기가 끝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음달로 넘어가면 한겨울 추위가 일단 꺾이면서 난방비 부담을 다소 덜 수 있겠지만 가스와 전기요금은 이미 추가 인상이 예고돼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겨울철 난방비 부담을 고려해 올해 1분기는 동결하지만 2분기 이후에는 가스요금 인상을 검토할 것이라고 지난해 말 밝혔다.

    산업부는 올해 MJ당 8.4~10.4원 인상하는 한국가스공사 경영정상화 방안을 지난해 국회에 제출했다. 지난해 주택용 기준 가스요금 인상분 5.47원 대비 1.5~1.9배 올리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내 주택가에 설치된 전기 계량기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시내 주택가에 설치된 전기 계량기 모습. 황진환 기자
    또 산업부는 지난해 국회에 제출한 한국전력공사 경영정상화 방안에서 올해 전기요금을 kWh당 51.6원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1분기 인상분 외에 추가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겨울이 이미 반쯤은 지난 만큼 올해 난방비는 이 정도에서 막을 수 있다 하더라도 올해 가스·전기요금이 계획대로 인상될 경우 내년 겨울에는 그야말로 '난방비 폭탄'을 맞을 수 있다는 뜻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