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한일, '강제동원 해법' 국장 협의…"긴밀한 협의 지속"

    일본 측에 국내 분위기 전달…협의 결과는 특별한 언급 없어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가운데)이 지난달 26일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 참석을 위해 도쿄 소재 일본 외무성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가운데)이 지난달 26일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 참석을 위해 도쿄 소재 일본 외무성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16일 일본 외무성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 협의를 실시했다.
     
    이번 국장 협의는 양국 정상간 합의에 따라 조속한 현안 해결 및 관계 개선을 위해 외교 당국간 긴밀한 협의를 가속화해 나가는 차원에서 개최됐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날 협의에서 양측은 한일간 현안 및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서 국장은 지난 12일 개최한 강제동원 해법 관련 공개토론회 등 국내 분위기를 전달했다. 
     
    외교부는 협의 결과에 대한 특별한 언급 없이 앞으로도 각급에서 외교 당국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12일 토론회에서 국내 기업이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 판결금을 먼저 변제한 뒤 일본 측 '성의 있는 호응'을 기다리는 '제3자 변제' 방식을 공식화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비교적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일본 피고기업에 배상금 반환을 사후 요구하는 '구상권' 포기까지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타결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