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휴일에 폐지 줍는 소방관…17년째 사랑 나눔 실천

뉴스듣기


전국일반

    휴일에 폐지 줍는 소방관…17년째 사랑 나눔 실천

    • 2022-12-09 11:24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전남 나주의 한 소방관이 올해도 어려운 이웃을 도와달라며 쌀 200포대를 지역 면사무소에 전달했다.

    올해로 17년째 이웃돕기에 나선 주인공은 '폐지 줍는 소방관'으로 알려진 나주소방서 남평안전센터 봉황 119 소속 최복동 소방관.

    이 쌀은 최 소방관이 일과시간 뒤나 휴일에 폐지나 빈 병, 고철 등을 주워 판 돈으로 마련했다.

    최 소방관이 폐지 등을 주워 이웃돕기에 나선 것은 2006년부터다.

    주로 농촌지역에서 근무하면서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생각보다 많다는 것을 알고 이들을 도울 방법을 찾다가 생각해낸 것이 재활용품 수집이었다.

    이렇게 마련한 돈으로 매년 쌀 등을 사 불우이웃 돕기를 해온 것이 올해로 17년째다.

    봉황면은 기부받은 쌀을 관내 홀로 사는 노인과 기초생활 수급 가정, 장애인 등 취약계층 100가구에 2포대씩 전달할 계획이다.

    최 소방관은 8일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이웃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나눔 활동을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