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규성 "흥민이형 제일 잘 생겨" 김민재 "나 잘생겼다는 말 믿지 않아"

뉴스듣기


대통령실

    조규성 "흥민이형 제일 잘 생겨" 김민재 "나 잘생겼다는 말 믿지 않아"

    뉴스듣기

    윤 대통령 부부, 벤투호 축구대표팀과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
    사회자, 조규성 선수에 "누가 제일 잘생겼나" 짓궂은 질문…손흥민, 김민재 선수 외모 1등으로 뽑아
    축구대표팀, 카타르서 귀국편 비행기 마련에 어려움 겪었을 때 尹 '전용기' 활용 검토 지시도

    윤석열 대통령과 셀카 찍는 조규성.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셀카 찍는 조규성.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8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 축구대표팀과 만찬을 하며 선수들과 감독, 코치진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축구대표팀과 만찬을 진행했다. 21명의 선수단과 파울루 벤투 감독 등 코치진, 선수들의 건강과 영양 등을 책임지는 팀닥터와 조리사 등 지원 인력까지 모두 초대됐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만찬장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우선 식전 행사에서 대표팀 손흥민 선수는 포르투갈 전 당시 직접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의 왼팔에 채워줬다.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주장 손흥민 선수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채워주는 모습. 연합뉴스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주장 손흥민 선수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채워주는 모습. 연합뉴스
    이에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해 어려운 경기를 잘 해낸 것처럼 저도 대통령으로서 국가가 어려운 일을 처할 때마다 책임감을 갖고 여러분이 보여준 투혼을 보이겠다"고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사에서 "여러분의 젊음과 열정이 안팎으로 어렵고 힘든 우리 국민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주었고, 어떤 어려움에도 이겨낼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그런 점에서 여러분은 월드컵 우승팀"이라고 격려했다.

    벤투 감독은 "4년이란 긴 여정을 함께 해준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어 정말 감사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을 비롯해 모든 분들에게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손흥민 선수는 "4년 동안 저희 선수들의 노력과 국민의 성원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준 대통령께 감사하고, 대한민국을 더 빛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지켜봐 달라" 고 말했다.

    이후 주장 손흥민 선수와 대표팀 막내 이강인 선수는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축구공을 선물했고, 윤 대통령은 답례로 자신의 친필 사인이 담긴 대표팀 유니폼을 선물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손흥민 선수와 이강인 선수로부터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손흥민 선수와 이강인 선수로부터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포르투갈 경기가 끝난 새벽 똑같은 장면을 계속 보면서 울컥해 했다"면서 "그날의 감동과 기억은 우리에게 깊이 남아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이 경기를 떠올리며 '그래도 희망은 있다'는 자긍심과 격려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중간 사회자는 가나전에서 헤딩슛으로 두 골을 만들어 낸 조규성 선수에게 "국가대표팀에서 자신이 가장 잘 생겼다고 생각하느냐"는 짓궂은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에 조 선수는 "흥민이 형이 제일 잘생겼다"고 했고, 손흥민 선수는 "민재가 (외모는) 1등인 것 같다"고 말하자, 김민재 선수는 "저에게 잘생겼다고 말하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축구대표팀이 귀국 비행기편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대통령 전용기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카타르 현지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와 전용기를 보내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현지에서 2개 노선의 비행편이 마련돼 전날 대표팀이 귀국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