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안전운임제' 3년 연장에 "先복귀後대화…조건 없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안전운임제' 3년 연장에 "先복귀後대화…조건 없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정부가 제안…그 제안 걷어차고 운송거부 돌입"
    "화물연대든 민주노총이든 입장을 표명해야 하지 않나"

    연합뉴스연합뉴스
    대통령실은 8일 야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중재를 위해 안전운임제 일몰 시한을 3년 연장하는 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선(先) 복귀 후(後) 대화라는 것이 대통령실의 일관된 원칙"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운송 거부자들이) 복귀를 하고 나면 얼마든지 대화 테이블을 열 수 있다"면서 "복귀를 위한 어떠한 전제조건도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이것은 강공이 아니라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기 위해 윤석열 정부가 강조하는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여권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올 연말 일몰제를 맞은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이 정부였다"며 "화물연대는 그런 제안을 걷어차고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경제는 액수로 따질 수 없는 엄청난 피해를 보았다. 건설 현장은 멈춰섰고, 저임금 근로자들이 더 어려워졌다"며 "이러한 막대한 피해에 대해 먼저 화물연대든, 민주노총이든 입장 표명을 해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