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염치없지만 해지 부탁드립니다" 지역 농협 사과문 올려

뉴스듣기


경제정책

    "염치없지만 해지 부탁드립니다" 지역 농협 사과문 올려

    뉴스듣기

    남해축산농협, 직원 실수로 10% 고금리 상품 비대면으로 열어
    1천억원 넘는 예수금 모여…지급 예상 이자만 100억원대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과문. 남해축산농협 홈페이지 캡처홈페이지에 게시된 사과문. 남해축산농협 홈페이지 캡처
    "너무 많은 이자를 지급해야 하기에 경영의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남해군 어르신들의 피땀 흘려 만든 남해축산농협을 살리고자 염치없이 안내를 드립니다"

    지역의 한 농협이 10%대 고금리 적금 상품을 판매한 뒤 가입자들에게 해지를 요청하는 문자를 보냈다.

    남해축산농협은 지난 1일 오전 최고 연 10.35% 금리를 적용하는 NH여행 정기적금(12개월 이상~24개월 미만)과 10.10% 정기적금을 비대면으로 판매했다. 한도는 없었고 선납이연도 가능했다.

    재테크 카페를 중심으로 이 소식이 빠르게 확산되며 고금리 특판 가입을 원하는 고객들이 몰렸다. 높은 인기에 원래 한도였던 10억원을 조기에 넘어섰고, 해당 상품에는 1000억원이 넘는 예수금이 모였다. 이 농협은 당일 오전 9시쯤 사태를 파악하고 판매를 중단했다.

    이 일은 직원의 클릭 실수로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원래는 지역 고객들을 상대로 판매될 계획이었던 대면전용 판매 상품이었는데, 직원의 실수로 온라인과 모바일로도 가입이 가능해지면서 가입자가 폭증했던 것이다. 직원이 상품등록 과정에서 '비대면 미취급'이란 버튼을 누르지 않아 벌어진 일이었다.

    결국 만기일이 되면 100억원대의 이자를 줘야 하는 상황이 됐다. 작은 지역단위 농협으로 50여건 개설을 예상했지만 5800여건 계좌가 열렸다.

    결국 남해축산농협 측은 지난 6일 오후부터 가입 고객들에게 해지 요청 문자를 보내고 홈페이지에도 해지를 요청하는 사과문을 올렸다.

    "고객님, 대단히 죄송합니다. 한순간의 직원 실수로 인하여 적금 10% 상품이 비대면으로 열리면서 저희 농협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예수금이 들어왔습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하지만 적금 가입 해지는 남해축산농협 측에서 강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7일 기준 1000여건 해지가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상호금융권에서는 작은 단위의 상호금융사가 진행한 특판에도 금융사가 이자지급을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고객들이 몰리면서 예적금 해지를 요청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7일 제주의 사라신협에서는 12~23개월 만기 자유적립식 적금에 연 7.5% 제공 특판을 실시했다가 비가입 가입 고객이 몰리자 곧바로 특판을 마감하고 추가 불입도 막았다.

    금융감독원은 앞서 경쟁이 과도해지자 상호금융권에 고금리 특판 판매를 자제해 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상호금융은 해당 지역 외 대출은 제한적이지만 예금은 자유로워 금리 인상기 예금 쏠림 현상이 특히 과열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