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극적 16강, 그러나 문제 있었나' 선수들 관리 트레이너 의미심장한 글

뉴스듣기


축구

    '극적 16강, 그러나 문제 있었나' 선수들 관리 트레이너 의미심장한 글

    뉴스듣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12년 만의 원정 대회 16강을 이룬 한국 축구 대표팀. 그러나 대표팀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시사하는 관계자의 폭로가 나와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관심이다.

    축구 대표팀 선수들을 돌봤던 안덕수 트레이너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대한축구협회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안 트레이너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수들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과 함께 "2701호에선 많은 일들이 있었다"면서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 연락을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적었다.

    2701호는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마사지 등 치료를 받은 객실 호수로 알려졌다. 안 트레이너는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 트레이너는 "부디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고 개선해야지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면서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는 쓴소리를 남겼다. 다른 글에서 안 트레이너는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1의(전혀) 도움을 받은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정확히 어떤 부분을 지적한 글인지는 자세히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적어도 협회의 대표팀 운영과 관련해 문제가 있었다는 점은 분명하다. 주장 손흥민(토트넘) 등 일부 선수들은 안 트레이너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안 트레이너는 카타르 도착 뒤 SNS에 "좋은 방 마련해주신 아버님. 아버님 말씀처럼 하루하루 찾아올 선수들을 생각하며 행복한 시간 보내다 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한 글로 추정된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H조 3차전에서 유럽 강호 포르투갈을 꺾고 극적으로 16강에 합류했다.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의 폭풍 질주에 이은 절묘한 패스를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짜릿한 역전골로 마무리하며 승리를 거뒀다. 다만 브라질과 16강에서 지면서 여정을 마무리한 대표팀은 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