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주

    승용차 충돌사고 충북 소방관, '면허 취소' 수치 운전


    마주오던 승용차와 충돌 사고가 난 뒤 음주가 감지된 충북지역 소방관이 당시 면허 취소 수치로 운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7일 청주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충북소방본부 소속 40대 소방 공무원 A씨에 대한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0.08% 이상) 수준이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혈액 분석 결과가 나왔다.
     
    A씨는 지난달 17일 밤 11시 50분쯤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한 사거리에서 차를 몰다 마주 오던 승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에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고 직후 음주가 감지된 A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의 치료 경과를 지켜본 뒤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