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꽃놀이패 나경원, 전당대회 나오든 안 나오든 무게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꽃놀이패 나경원, 전당대회 나오든 안 나오든 무게감↑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결심'을 묻는 질문에 현재 맡고 있는 직책을 더 해보고 싶다면서도, '불출마 결심'을 묻는 질문에는 '관심을 완전히 놓지 않았다'며 여지를 남기고 있습니다. 당내에서는 출마를 할 경우, 당심에서의 우위를 바탕으로 당선이 유력하다는 관측과 함께, 출마하지 않더라도 당심 지분을 바탕으로 전당대회 구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나 전 의원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 무게감을 각인시키는 꽃놀이패를 쥐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명시적으로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힌 적이 없지만, 당내에서는 나 전 의원이 출마를 선언한다면 당심을 업고 당선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고심 끝에 출마하지 않더라도 나 전 의원이 누구를 지원하느냐에 따라 선거 지형이 요동칠 수도 있어 어떤 결론을 내리든 나 전 의원의 당내 무게감을 재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나경원 "지지층에서 '압도적 1등'…전당대회 관심 놓지 않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
    나 전 의원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재 거론되는 당대표 후보들이 "성에 안 찬다"고 말한 것을 비판하며 자신의 경쟁력을 어필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대구·경북 지역 언론인 모임에서 차기 당대표의 조건으로 △수도권 대처, △MZ세대에 인기, △공천 과정에서 휘둘리지 않는 안정감을 내걸면서 "이길 수 있는, 확신 있는 사람이 안 보인다는 게 당원의 고민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뉴 브랜드(New brand)론에는 상당히 공감하는데, 지금 자천타천 거명되는 당권 주자를 쭉 나열하고 비판하시는 부분에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며 "그동안 나온 사람들은 다 문제있다는 식으로 매도하는 것은 우리 당의 고질병"이라고 지적했다.
     
    동시에 나 전 의원은 "저는 제가 의사표현을 한 것도 아닌데 계속해서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차기 당대표 선호도가) 압도적 1등이다. 국민의힘과 중도층까지도 다른 분들보다는 적어도 '더블' 가까이 나오는 것 같다"며 자신에 대한 탄탄한 지지를 강조했다.
     
    당대표 차출설이 재차 불거진 한동훈 법무부장관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더 귀하게 쓰시려고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거나 "반짝 이벤트는 될 수 있는데 지금 당대표 자리는 새로운 피가 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고, 총선까지 관리해야 되는데 쉬울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며 견제구를 날렸다.
     
    또 나 전 의원은 '출마 결심을 했나'라는 질문에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 기후환경대사직을 더 해보고 싶다며 "(당대표직이) 썩 내킨다, 이렇게 보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불출마 결심을 했나'라는 질문에는 "관심을 완전히 놓지는 않았다"고 여지를 남겼다.

     

    출마하든 안 하든 영향력 여전…확장성은 변수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이처럼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하면서도 당대표 도전 의사를 명백히 밝히지는 않고 있는데, 당내에서는 나 전 의원이 출마를 하든 안 하든 정치적 이익을 챙길 수 있는 꽃놀이패를 쥐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당직자는 "당원들 사이에 나 전 의원을 지지하는 상당한 수준의 고정표가 있다고 봐야 한다"며 "다른 친윤 후보들의 지지세가 낮기 때문에 충분히 당선 가능성이 있고, 나 전 의원도 이를 알기 때문에 임명직을 2개나 맡고 있음에도 문을 열어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나 전 의원이 출마를 결심할 경우 가장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국민의힘은 당대표 선출에 당원투표와 여론조사 비율을 7대3으로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당심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 심지어 당심 반영 비율을 더 늘려 9대1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상황인데, 이 경우 전통 지지층의 선호도가 높은 나 전 의원이 더 유리해진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나 전 의원의 출마는 상수로 놓고 봐야 한다"며 "당원들에게 호감을 사는 이미지는 물론, 듣고 싶은 말을 속 시원한 말을 해주는 기본기도 갖춰 어디를 가든 수백명이 몰리는 데 이를 외면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했다. 여권 관계자도 "윤심 후보 교통정리가 관건인데, 윤 대통령의 성향상 특정 후보를 대대적으로 밀어줄 가능성은 낮아보인다"며 "현 상황에서 인지도 면에서 다른 후보에게 길을 찾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언급했다.
     
    현재처럼 애매한 스탠스를 유지하며 관망하다가 출마 대신 특정 후보 지원 사격에 나서더라도 나 전 의원은 정치적 무게감을 확보할 수 있다. 당심의 향배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한 재선의원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지분이 있기 때문에 출마 대신 누군가를 확실히 밀어준다는 선택을 할 경우, 전당대회 판세에 상당한 파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제는 나 전 의원의 당선이든, 나 전 의원의 지원을 업고 별도의 인물이 당선되는 경우든 중도확장성에 대한 의문이 남는다는 점이다. 지지층의 선호와 별개로 강경보수 이미지가 씌워져 있기 때문에 총선 승리의 분수령인 수도권에서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수도권의 한 원외 당협위원장은 "총선을 앞두고서는 당원들의 마음을 얻는 것을 넘어 확장성과 참신함까지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거론되는 후보들과 함께 유세를 한다고 했을 때,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받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