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저탄소 건물 100만호 추진…21만호 전환 중

뉴스듣기


서울

    서울시 저탄소 건물 100만호 추진…21만호 전환 중

    뉴스듣기
    저탄소 건물로 전환된 서대문구 백련경로당 전경. 서울시는 경로당, 어린이집 등을 포함해 100만호를 저탄소 건물로 전환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저탄소 건물로 전환된 서대문구 백련경로당 전경. 서울시는 경로당, 어린이집 등을 포함해 100만호를 저탄소 건물로 전환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올해 기후변화대응계획의 핵심 대책인 저탄소 건물 100만호 확산을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시는 당초 목표를 초과 달성한 21만호를 현재 저탄소건물로 전환 중이라고 밝혔다.

    저탄소건물 100만호 전환 사업은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69%를 차지하는 건물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2026년까지 공공 및 민간건물,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제로에너지빌딩(ZEB) 전환과 에너지효율화사업을 통해 온실가스를 줄이는 사업이다.

    △아파트 등 주택·건물 80만호 △공공임대주택 12만호 △저소득‧차상위 가구 8만호 △경로당, 어린이집, 공공청사 등 3천호를 저탄소 건물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서울시에 따르면 먼저 시 소유건물인 남산창작센터와 중부‧북부기술교육원, 탄천물재생센터 등 40개소를 제로에너지건물(ZEB) 수준으로 전환하거나 에너지효율을 30% 이상 개선하고 있다.

    또 기후위기에 취약한 어르신과 어린이가 이용하는 경로당, 어린이집 94개소를 저탄소건물로 전환해 에너지 성능 30% 이상 개선과 동시에 쾌적한 생활 환경을 조성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공공주택 2만1506호에 대해 노후보일러, 형광등을 에너지 효율이 높은 친환경콘덴싱보일러와 엘이디(LED)조명으로 교체하는 '에너지성능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6년까지 공공주택 약 12만호에 대해 에너지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민간건물 에너지 효율화(BRP)'사업은 시중금리 상승에 따라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며 융자지원 건수가 올해 445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가정용 일반보일러의 친환경 보일러로의 교체 지원도 17만6천여건을 달성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올해 목표 15만호를 크게 상회하는 21만호를 저탄소건물로 전환환했다"며 "내년에도 '민간건물 에너지효율화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기후변화 약자와의 동행을 위한 '건강한 집수리 사업'을 신규로 추진하는 등 민간의 저탄소 건물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