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손석구 이라크 파병→늦깎이 배우 '파란만장' 인생사

    tvN 제공tvN 제공배우 손석구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인생사를 전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한 손석구는 배우가 되기까지 파란만장했던 여정을 펼쳐놨다. 미국 시카고예술대학교를 다니던 중 이라크 자이툰 부대로 6개월 파병을 다녀오고, 전역 후 농구 선수를 준비하다 세일즈맨으로 변신했다고.

    파병 생활에 대해서는 "군 생활이 좋았고,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였다. 고민이 많던 시기에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새롭게 시작한 거였고, 열심히 하면 사람들이 인정해 주는 게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다가 손석구는 26살에 농구 선수의 꿈을 안고 캐나다로 향했다. 그는 "도망가기 위한 명분이었던 것 같다. 한국 사회에 적응할 엄두가 안 났다"고 자신의 선택을 되돌아봤다.

    당시 남는 시간에 연기 학원에 다니다가 새로운 적성을 발견했고, 손석구는 대학의 연기과로 재입학했다. 그렇게 '배우'라는 새로운 꿈이 시작됐다.

    캐나다에 거주하며 할아버지가 운영하던 회사의 영업사원으로 방문 판매를 하기도 했지만 실적은 없었다. 다만 손석구는 "그때 경험이 배우 프로필을 돌릴 때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길었던 무명 생활을 지나 손석구는 다소 늦은 나이인 35세부터 주목 받기 시작했다.

    특히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미스터리한 인물 구씨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천만 영화 '범죄도시 2' 빌런 강해상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대세 배우'로 떠올랐다. 오는 21일에는 배우 최민식과 호흡을 맞춘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 공개를 앞두고 있다.

    손석구는 "누워서 천장만 보던 시기였다. 오디션 볼 때 많이 떨어졌고, 어차피 떨어질 거라고 생각해서 오디션도 잘 보지 않았다. '그만둬야겠다. 다른 걸 찾자'고 할 때쯤 미국 드라마 '센스8' 시즌 2에 출연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유행이 빠르게 변해 배우의 생명력이 예전처럼 길지 않은 것 같다. 노력만큼 결과가 비례하는 상황에 가기 힘든데 최대한 다작을 하고 싶다"고 배우로서의 목표를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