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용빈 의원, '무장애 인지 예산제' 무장애 5법 발의

뉴스듣기


광주

    이용빈 의원, '무장애 인지 예산제' 무장애 5법 발의

    뉴스듣기

    정부 예산 기획부터 '장애' 요인 포함
    '무장애 인지' 감수성 높이는 예산정책 개선 기대

    이용빈 국회의원. 연합뉴스이용빈 국회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국회의원(광주 광산구 갑)은 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고 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에게 국가재정을 평등하게 배분하는,"무장애 인지 예산제"국가 재정법, 국가 회계법, 지방 재정법, 지방 회계법, 지방자치단체 기금관리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무장애 5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의원은 "무장애 정책은 반드시 필요한 정책임에도 예산 확보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끌어내는 단계부터 늘 어려움이 있어왔다"며, "이제는 장애인 당사자가 직접 처절하게 목소리를 내야지만, 확보되는 예산이 아닌, 정부의 모든 예산 기획 단계부터 '장애'를 고려하는 예산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정부가 편성하는 모든 예산 및 기금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에 미칠 영향을 분석한 장애인지 예산서 및 장애인지 기금운용계획서를 작성하여 예산안을 적용시키고, 장애인차별을 개선하는 방향대로 집행되었는지를 평가하는 결산서까지 작성해야 한다.
     
    이 의원은 "현 정책들에 대한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수혜격차가 존재함에도, 이를 객관적으로 확인하도록 하는 장애 여부·유형·정도 등을 고려한 장애분리통계가 없어 격차 해소가 어려웠다"며, "'무장애 5법'이 도입되면 장애분리통계 구축이 가능해지고, 이를 통해 예산을 평가·집행할 수 있어 예산정책 개선이 보다 합리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장애인이 행복한 사회가 되어야 비장애인도 안전하게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믿는다"며, "앞으로도 모두가 차별없이 행복을 누리는 무장애국가를 만들기 위한 법안들을 지속해서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용빈 의원이 대표발의한 '무장애 5법'은 강득구, 강훈식, 김성환, 김용민, 김정호, 민병덕, 서영교, 이용선, 이원욱, 조승래, 한병도 의원 등 11명이 공동발의 했다.
     
    한편, 이 의원은 무장애 인증을 받은 지역이나 시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등을 지도에 의무적으로 표기하는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 일명 '곽정숙법'을 발의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