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로 파업 종료…정상운행

뉴스듣기


전국일반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로 파업 종료…정상운행

    뉴스듣기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1일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노조의 총파업이 하루 만에 중단되면서 이날 첫 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공사와 양대 노동조합(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통합노조)으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전날 저녁 8시쯤 서울 성동구 본사에서 임단협 본교섭을 재개했다. 11월 29일 연합교섭단이 사측의 제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협상 결렬을 선언한 지 하루 만이다.

    노조는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예정대로 30일 오전 파업에 돌입했다. 이후 사측이 연합교섭단에 본교섭 속개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고 교섭단이 응하면서 다시 협상 테이블이 마련됐다.

    사측은 이 자리에서 새로운 안을 제시했지만 교섭단은 5분 만에 본교섭을 정회하고 실무협상에 들어갔다.

    교섭단은 사측의 제시안을 3시간 넘게 검토·논의한 끝에 합의안 초안을 마련해 밤 11시 40분 본교섭을 속개했고 1일 자정을 조금 넘어선 시각 협상 타결을 선언했다.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가장 쟁점이었던 인력감축안에서 양측 간 이견을 좁힌 것이다.

    29일 사측은 올해 한시적으로 인력 감축을 유보하겠다고 했지만, 30일 본교섭이 재개되자 한발 물러나 작년 9월 13일 노사 간 특별합의에 따라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인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로 했다.

    또 노조가 꾸준히 요구해온 안전 관련 인원 충원 요구도 일부 수용했고 지난해 극심한 재정난으로 동결했던 임금도 작년 총인건비 대비 1.4% 올리는 데 합의했다.

    아울러 노사는 안전한 지하철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대책을 공동으로 마련하고, 무임수송 손실비용 국비보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노사 협상 타결로 이날 오전 5시 30분 첫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단, 코레일과 공동 운영하는 1·3·4호선은 전국철도노조의 준법투쟁으로 지연이 발생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 구간(신논현~중앙보훈병원역)을 운영한다. 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었다.

    파업 첫날인 전날 대체인력을 집중 투입한 출근 시간대를 제외하고 모든 시간대 열차 운행이 지연돼 특히 퇴근 시간대에는 열차 운행률이 평상시의 85.7%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특히 강남과 역삼 등 2호선 주요 지하철역에서 극심한 혼잡이 빚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