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한동훈 집 찾아가 공권력 희롱, 어떻게 용납할 수 있겠나"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한동훈 집 찾아가 공권력 희롱, 어떻게 용납할 수 있겠나"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국무회의에서 유튜브 매체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무단 침입한 것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 집을 그런 식으로 찾아가서 공권력을 희롱하는 일을 어떻게 용납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법을 지키지 않으면 지킬 때보다 훨씬 고통이 따른다는 것을 알아야 법치가 확립된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한 장관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또 "법을 어긴 사람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과연 정상적이냐"고도 말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법치주의 확립을 강조하면서 유튜브 매체가 한 장관 자택을 찾아간 사례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더탐사'는 지난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아파트를 찾아가 취재하러 왔다며 현관문을 두드리며 도어록을 눌러 잠금해제를 시도하고, 집 앞에 있던 택배물을 뒤지기도 하는 모습 등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공동주거침입과 보복 범죄 혐의로 더탐사 측을 경찰에 고발했고, 경찰은 한 장관과 가족들에 대해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하는 등 신변보호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스마트워치 지급 여부를 협의 중이다.  

    한 장관은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건가"라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더탐사를 비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한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나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협업하고,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더탐사는 김의겸 의원과 협업해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지만 제보가 거짓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더탐사는 또 한 장관의 퇴근길을 한달간 미행해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도 고소당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