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말 못할 지지' 받는 주호영…'유보'된 국정조사, '코앞' 소소위 시험대

뉴스듣기


국회/정당

    '말 못할 지지' 받는 주호영…'유보'된 국정조사, '코앞' 소소위 시험대

    뉴스듣기

    민주당 '장관 책임 지도부 일임'에 따라 국힘도 '입장 유보'
    주호영에 '이럴 줄 몰랐나' 회의론에 '여소야대 감안' 옹호론도
    국정조사, 소소위 앞둔 예산안, 주요 법안 마무리 과제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중진의원 회의를 마치고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중진의원 회의를 마치고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며 파행 직전까지 갔던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가 야당의 '일시 정지'로 당장의 파국은 면했다. 다만 다음달 1일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을 보고한다는 민주당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는 상황이어서 하루짜리 숨고르기일 뿐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국정조사 합의에 대한 회의론이 나오고 대통령실도 '국정조사 보이콧'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어, 정기 국회를 마무리 지어야 하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협상력이 다시 시험대에 올랐다.
     
    국민의힘은 28일 원내대표와 중진의원 긴급 간담회를 열고 야당의 이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간담회가 진행되는 사이 나온 민주당의 의원총회 결과에서 "이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방식와 시기를 지도부에 위임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짐에 따라 국민의힘 또한 "입장 유보"를 결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다행히 대표단에게 해임건의안을 낼 것인지 언제 낼 것인지 위임한 것은 아주 잘한 결정"이라며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양 당이 모두 '해임건의안 발의'과 '국정조사 불참'이라는 카드를 당장 꺼내들지 않음에 따라 공은 원내 지도부에게로 넘어갔다. 특히 최근 거대 야당과 강성 친윤 그룹 양쪽에서 압박을 받는 상태가 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협상력에 눈길이 쏠린다.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 국면마다 '반대 당론→국정조사 합의→대검 포함 불만→재합의→보이콧 시사' 등으로 위태위태한 리더십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도부의 리더십 균열이 보이는 사이 친윤 그룹들은 주 원내대표 흔들기를 노골화하고 있다. 국정조사 표결에서도 장제원, 윤한홍, 이용 의원을 비롯한 친윤계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대표를 행사했고, 국정조사 보이콧을 공공연하게 주장하는 이들 또한 친윤 의원들이다. 친윤계 한 의원은 "애초에 국정조사를 받으면 안 된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민주당이 이렇게 나올 걸 몰랐느냐. 민주당은 해임건의안도 예산안도 협치 생각은 하나도 없다"며 야당과의 협상을 내세웠던 주 원내대표를 에둘러 비판했다.
     
    다만 강경파를 제외한 당내 다수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의 대야 협상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기류가 크다. 여소야대라는 현실적 제약 속에서 원만한 국정운영을 위한 주 원내대표의 노력을 평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와 함께 지도부를 지냈던 한 의원은 "(주 대표) 본인도 사실 국정조사 반대에 가깝다고 말하지 않았나"며 "그런데도 예산안 때문에 울며 겨자먹기로 협상을 이어가는데 억울한 측면도 있을 것"이라고 옹호했다. 최근 대통령실과 보폭을 맞춰 강경일변으로 흘러가는 당내 기류에 대한 반발도 주 원내대표에게 침묵하면서도 힘을 실어주는 이유다. 다른 의원은 "국정조사부터 전당대회까지 윤심만 쫓는 상황에서 주 원내대표가 소신을 가지고 야당과의 관계를 풀어나가는 것에 공개적으로 말은 못해도 지지를 보내는 의원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주 원내대표의 리더십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정기국회 마무리까지 예산안과 주요 법안을 어떻게 마무리 짓느냐에 달릴 전망이다. 사실상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을 넘길 것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예결위원장과 간사, 원내지도부만 참여하는 비공개 소소위 가동도 앞두고 있어 지도부 앞에 놓인 과제가 산적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도 "내일이면 예결위 예산심사가 끝나고 본회의로 가게 돼 있다"며 "열심히 집중하고 노력해도 12월 2일까지 처리가 사실상 불가능하고 정기국회인 12월 9일까지 열심히 해야 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