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류승룡, 가나전 심판 SNS에 분노 댓글→삭제 해프닝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류승룡, 가나전 심판 SNS에 분노 댓글→삭제 해프닝

    뉴스듣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류승룡이 대한민국과 가나 경기가 끝난 후 이 경기에서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의 SNS에 댓글을 남겼다가 사과했다.

    류승룡은 지난 29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대한민국이 판정 논란 끝에 2-3으로 패하자 테일러 주심의 SNS에 심판의 헤어 스타일을 비꼬는 듯한 문어 모양 이모티콘 3개를 남겼다.

    문어 모양 이모티콘을 놓고 누리꾼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자 류승룡은 최초 댓글을 삭제한 뒤 "죄송하다. 생각이 짧았다"는 사과 댓글을 남겼다.

    테일러 주심은 전날 대한민국과 가나 경기에서 판정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후반전 추가시간이 끝나기 직전, 이강인이 코너킥 기회를 잡았을 때 경기 종료 휘슬을 분 데 이어 강하게 항의하던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들어 퇴장시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