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16강 확정에도' 韓에 총력전 펼친다는 포르투갈

    28일 오후(현지 시각)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2-0 포르투갈의 승리로 경기 종료 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멀티골을 넣은 페르난드스를 축하해주고 있다. 연합뉴스28일 오후(현지 시각)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2-0 포르투갈의 승리로 경기 종료 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멀티골을 넣은 페르난드스를 축하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한국과 마지막 조별 리그 경기에도 긴장을 풀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 시각)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H조 우루과이와 2차전에서 2 대 0으로 이겼다. 가나와 1차전 3 대 2 승리까지 2연승을 달렸다.

    승점 6을 얻은 포르투갈은 최소 H조 2위를 확보했다. 오는 12월 3일 한국과 3차전 결과에 관계 없이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 티켓을 얻었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마지막 경기까지 정상 전력을 투입한다는 각오다. 포르투갈 대표팀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우루과이와 경기 후 "아직 우리는 조 1위는 아니다"면서 "계속해서 발전해 조 1위에 오르겠다"고 강조했다.

    포르투갈이 만약 한국에 진다면 조 1위가 되지 못할 수 있다. 가나가 우루과이와 3차전에서 승리하면 골 득실에 따라 H조 1위가 될 수 있다.

    조 2위로 밀리면 불리한 16강 대진표를 받을 수 있다. H조 2위는 G조 1위와 16강에서 붙는데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이 G조 1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산투스 감독은 "브라질은 16강 말고 그 다음에 만나고 싶다"며 조 1위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한국과 3차전에도 정상 전력을 가동하겠다는 의지다. 현재 포르투갈은 갈비뼈가 부러진 다닐루 페레이라에 이어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누누 멘드스(이상 파리 생제르맹)도 근육 부상으로 교체됐다. 산투스 감독은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수들도 긴장을 풀지 않고 있다. 우루과이와 2차전에서 2골을 몰아친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경기 후 "조 1위가 되려면 다음 경기에서 이겨야 하고, 무패 3승을 거둬야 한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페르난드스는 한국에 대해 "경기를 지켜봤는데 좋은 기술과 조직력을 갖춘 팀"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도 매우 잘 조직된 팀이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가옺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이기고 싶다"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