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이강인 "결국 축구는 결과로 말하는 것, 많이 아쉽다"

    이강인. 연합뉴스이강인. 연합뉴스
    이강인의 교체 출전은 잔잔했던 경기의 흐름을 바꿔놓은 거대한 파도였다. 한국은 2골 차 열세를 만회하고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보였지만 끝내 기대했던 승점 3을 따내지는 못했다.

    이강인은 28일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경기에서 2-3으로 패한 뒤 중계방송사 인터뷰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축구는 결과로 얘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전반에 2골을 내주고 열세에 놓인 한국 대표팀을 구하기 위해 후반 11분 교체 출전했다. 월드컵 이전까지 파울루 벤투 감독의 신임을 얻지 못했음을 감안하면 후반 초반 교체 출전은 의미심장했다.

    이강인은 벤투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교체 출전 1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려 조규성의 헤더 골을 도왔다. 한국의 첫 유효슈팅이자 골을 이끌어낸 이강인의 천재성이었다.

    후반 막판에는 날카로운 프리킥을 날렸지만 가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기도 했다.

    이강인은 "(감독님이 저를) 투입할 때 항상 공격적으로, 골에 가까운 플레이를 요구하시는 것 같다"며 "다시 기회가 온다면 팀에 더 도움이 돼서 꼭 승리하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모두 최선을 다해 마지막 경기를 잘 준비할테니까 꼭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