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한국전 나서는 가나 아유 형제+윌리엄스 '스리톱'

       훈련 중인 가나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훈련 중인 가나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한국과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서는 가나가 '아유 형제'를 중심으로 스리톱 카드를 꺼냈다. 
       
    한국은 28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으로 격돌한다.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 대 3으로 패한 가나는 4-3-3 전술을 택했다. 
       
    최전방은 조르당 아유(크리스털 팰리스), 앙드레 아유(알사드) 형제와 함께 이냐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가 맡는다. 
       
    중원은 토머스 파티(아스널), 무함마드 쿠두스(아약스), 살리스 압둘 사메드(랑스)가 선다. 
       
    수비는 포백이다. 타리크 램프티(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무함마드 살리수(사우샘프턴), 기디언 멘사(오세르), 다니엘 아마티(레스터시티)가 지킨다.

    골키퍼는 장갑은 로런스 아티 지기(장크트갈렌)가 낀다.  
       
    이에 맞서는 벤투호는 손흥민(토트넘)을 비롯 조규성(전북)을 선발 카드로 꺼냈다. 종아리 부상으로 경기 출전 여부를 알 수 없었던 김민재(나폴리)는 선발 센터백으로 나선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