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경~김천 고속화 전철 건설 사업' 예타 통과

뉴스듣기


경제 일반

    '문경~김천 고속화 전철 건설 사업' 예타 통과

    뉴스듣기

    "수서역에서 김천역까지 100분 단축"…대산~당진 고속도로도 타당성재조사 통과

    2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기획재정부 최상대 제2차관 주재로 '2022년 제6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열렸다. 기재부 제공2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기획재정부 최상대 제2차관 주재로 '2022년 제6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열렸다. 기재부 제공기획재정부가 28일 최상대 제2차관 주재로 '2022년 제6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어 국토교통부의 '문경~김천 철도 건설사업' 예비타당성조사(예타) 결과를 심의·의결했다.

    해당 사업은 서울 수서와 경남 거제를 잇는 내륙철도망 전체 구간 중 유일하게 단절돼 있는 문경~김천 구간에 고속화(250km/h) 전철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경북 및 수도권 주요 도시 간 이동시간을 대폭 단축해 인적‧물적교류 활성화를 통한 지역소멸위기 극복 및 관광객 유입 증가에 따른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재부는 "문경~김천 고속화 전철 운행 시 수서역에서 김천역까지 소요 시간이 승용차 대비 100분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사업 기간은 2027년까지로, 총 1조 3031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28일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는 전국간선도로망 동서4축 구간 중 서산시 대산읍과 당진시 당진2동을 연결하는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사업' 타당성재조사(타재) 결과도 의결됐다.

    산업단지가 밀집한 대산항 인근을 오가는 화물차량 운행비용을 낮추고, 당진~영덕 고속도로(동서축) 및 서해안 고속도로(남북측)와 연계로 지역 간 이동성은 높일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9073억 원을 들여 2030년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의 '노후농업기계 미세먼지 저감대책 지원사업'과 국토부의 '천안성환~평택소사 도로건설공사'도 각각 예타와 타재를 통과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