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상민 파면해야…무엇이 두려운가" VS "이성도 염치도 없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상민 파면해야…무엇이 두려운가" VS "이성도 염치도 없다"

    뉴스듣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창원 기자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재차 요구하고 정부가 유가족 간 소통에 협조적이지 않다는 점도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제사를 지내기도 전에 잿밥부터 먹어 치우려는 꼴"이라고 맞섰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은 유가족의 피맺힌 절규와 국민의 성난 여론을 더이상 궁색하게 피하려 하지 말라. 이 장관을 계속 감싸고 지키려는 것은 너무 무책임하고 구차해 보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핼러윈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인 오는 28일까지 이 장관을 파면시킬 것을 윤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과 관련해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에 때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촉구한다. 끝내 상식과 민심을 거부한다면, 저와 민주당은 유가족과 국민을 대신해 국회에서 단호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이어 "국민 대다수의 요구나 사안의 중대성은 살피지 않은 채 '무조건 윤 정부를 방어하고 보자'는 국민의힘의 태도는 민의의 전당은커녕 행정부 견제라는 국회의 기본 책무마저 저버린 것"이라며 "국민의힘의 주장대로라면, 이태원 참사에 대해 윤 정부가 책임질 일이 아직 공식적으로는 규명되지 않았는데 윤 대통령은 왜 국민과 유족한테 긴가민가 대충의 사과라도 했던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정부가 이태원 참사 유족간 소통을 위한 연락처 공유를 하지 않고 있다는 CBS노컷뉴스 보도와 관련해 "무엇이 두려워 이태원 참사 유족 간의 소통까지 차단한 것이냐"며 "정부는 누가 유족 간의 소통을 막는 방침을 정하고 지시했는지 밝히기 바란다. 또한 지금이라도 유족 간 소통 채널을 열어주고 연락처가 공유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여야가 국정조사에 합의하자마자 민주당은 곧바로 이상민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고 나섰다"며 "28일로 날짜를 박아 놓고 파면하지 않으면 해임건의안이나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키겠다고 겁박하고 있다"고 맞섰다.

    이어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겠다고 해놓고 고개를 넘을 때마다 떡을 내놓으라고 으르렁대는 못된 호랑이와 같다"고 민주당을 비판하면서 "하나를 주면 둘을, 둘을 주면 다섯을, 다섯을 주면 열을 달라 하는 것이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건'이 통과되고 있다. 윤창원 기자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건'이 통과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또 "민주당이 국정조사 시작부터 이상민 장관의 탄핵소추까지 들먹이며 겁박하는 이유는 분명하다"며 "일단 이상민 장관의 탄핵으로 국정조사를 시작하고 국정조사가 끝나자마자 길거리로 뛰쳐나가 정권퇴진을 외치겠다는 신호탄인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원내대변인은 "사상 초유의 사법리스크에 직면하고 있는 당대표에 대해서는 당 전체가 똘똘 뭉쳐 방탄을 하면서 법적 책임도 가려지지 않은 행안부 장관에 대해서는 백 보 앞서 탄핵으로 겁박하는 민주당은 이미 이성도 염치도 다 잃었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